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문희상 “김대중-오부치 선언, 과거·현재·미래 꿰뚫은 혜안”

등록 :2019-08-18 10:53수정 :2019-08-18 12:56

크게 작게

고 김대중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사
“정치권 갈등 골 깊어…빈자리 그립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8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문희상 국회의장이 18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한일 양국의 과거·현재·미래를 꿰뚫은 놀라운 통찰력과 혜안이 아닐 수 없다”

18일 문희상 국회의장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사에서 김 전 대통령의 대일 외교 성과를 기리며 한일 관계 위기를 헤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당신께선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향한 첫걸음을 시작하셨다.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며 한중·한일·한러 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한국외교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다”고 말했다.

‘김대중-오부치 선언’이 발표되던 1998년 10월 8일 “두 나라가 과거를 직시하면서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만들어 나가야 할 때”라던 김 전 대통령의 일본 의회 연설 내용도 소개됐다. 문 의장은 “안타깝게도 20년이 지난 지금, (한-일) 양국 관계가 큰 벽에 서고 말았다”며 “우리 국민은 능동적이고 당당하게 이 어려움을 헤쳐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의장은 대화와 통합에 망설임이 없었던 김 전 대통령에 대한 그리움을 나타내며 ‘통합’을 강조했다. 문 의장은 “대통령님의 생애는 진정한 용서와 화해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걸어온 여정이었다. 당신을 탄압했던 세력과 결코 타협하지 않았으며 훗날 그들을 용서하기까지 하셨다”고 회고했다.

문 의장은 현재의 정치 상황에 대해 “민족 대도약의 기회를 맞아 국론을 모아야 할 정치권은 서로를 탓하며 반목과 갈등의 골만 깊어가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10주기를 추모하는 오늘, 더더욱 대통령님의 빈자리가 그립다”고 밝혔다.

이지혜 기자 godot@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소득 하위 70% 가구에 100만원씩 생계지원금 지급 1.

소득 하위 70% 가구에 100만원씩 생계지원금 지급

코로나19 역풍에 미래통합당 비틀거리다 2.

코로나19 역풍에 미래통합당 비틀거리다

격전지 광진을 승리확률 ‘고민정 58%-오세훈 42%’ 3.

격전지 광진을 승리확률 ‘고민정 58%-오세훈 42%’

“교회 감염 거의 없다” 황교안 무리수에 “당대표가 전도사냐” 비판 4.

“교회 감염 거의 없다” 황교안 무리수에 “당대표가 전도사냐” 비판

“한국 진단키트 FDA 사전승인 획득…미국 판매 가능해져” 5.

“한국 진단키트 FDA 사전승인 획득…미국 판매 가능해져”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