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아파트 횡단보도서 딸 잃은 부모 국민청원에 청와대 답변이 나왔다

등록 :2018-03-14 21:17수정 :2018-03-14 22:17

크게 작게

이철성 경찰청장 “도로 외 구역 보행자 보호 법 개정”
이철성 경찰청장은 14일 아파트 단지 내 통행로 등 ‘도로 외 구역’에서 교통사고를 낸 가해운전자를 처벌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이날 청와대 에스엔에스(SNS) 방송인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에 출연해 “현행법상 아파트 단지 내 통행로와 같은 ‘도로 외 구역’의 경우, 과속·난폭운전·무면허운전 등에 대한 단속·처벌 규정이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현행 도로교통법은 아파트·학교 등 사유지 내의 통행로를 ‘도로’로 인정하지 않아, 사고가 나더라도 가해운전자를 처벌할 수 없다. 이 청장은 “‘도로 외 구역’ 등에서 보행자 보호 의무를 위반해 보행자가 다치는 교통사고를 낸 가해운전자는 형사처벌할 수 있도록 ‘교통사고처리특례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도로 외 구역’에서도 운전자가 보행자를 발견했을 때 서행·일시정지하도록 하는 ‘보행자 보호 의무’ 조항을 도로교통법에 신설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 청장의 이날 발언은 ‘아파트 단지 내 횡단보도 교통사고, 도로교통법의 허점’을 호소한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정부의 공식 답변이다. 지난해 대전 서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 횡단보도에서 6살 딸을 잃은 부모는 지난 1월 “아파트 단지 내 횡단보도는 사유지 횡단보도라는 이유로 도로교통법 12대 중과실에 포함되지 않는다. 사유지 횡단보도라는 이유로 아이들을 지켜주지 못하면 똑같은 사고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는 청원을 올렸다.

김보협 기자 bhkim@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안철수 “내가 비대위원장 하겠다”…손학규 면전에서 퇴진 요구 1.

안철수 “내가 비대위원장 하겠다”…손학규 면전에서 퇴진 요구

조중동, 문재인 정권 심판에 앞장서다 2.

조중동, 문재인 정권 심판에 앞장서다

자유한국당 ‘꼬이는 보수통합’…극우정당 사분오열 3.

자유한국당 ‘꼬이는 보수통합’…극우정당 사분오열

정부, 우한서 고립된 교민 철수 위해 이르면 30일 전세기 투입 4.

정부, 우한서 고립된 교민 철수 위해 이르면 30일 전세기 투입

문 대통령 “중국 우한 지역 입국자 전수조사” 지시 5.

문 대통령 “중국 우한 지역 입국자 전수조사” 지시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