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포토] 반기문, 또 아차차…

등록 :2017-01-18 14:28수정 :2017-01-18 14:38

크게 작게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8일 오전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에서 강연 및 학생들과 대화의 시간에서 사회자가 국기에 대한 경례를 말하자 다른 참석자들과 달리 목례를 하다 손을 올리고 있다. 광주/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8일 오전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에서 강연 및 학생들과 대화의 시간에서 사회자가 국기에 대한 경례를 말하자 다른 참석자들과 달리 목례를 하다 손을 올리고 있다. 광주/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바람 잘 날 없다’는 표현이 딱이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이번에는 ‘국기에 대한 경례’를 헷갈려 논란이다. 18일 오전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에서 강연 및 학생들과 대화의 시간에서 사회자가 국기에 대한 경례를 말하자 반 전 총장은 다른 참석자들과 달리 목례를 하다 손을 올렸다. 반 전 총장은 이내 자신의 실수를 깨닫고 오른쪽 손을 왼쪽 가슴에 올렸다. 반 전 총장은 10년 간의 유엔 근무를 마치고 지난 12일 귀국했다.

이유진 기자 yjlee@hani.co.kr

카드뉴스 보기 반기문의 대선 행보, 첫 3박4일

광주/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광주/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윤미향 “후원금 개인적으로 유용한 적 없다” 사퇴론 일축 1.

윤미향 “후원금 개인적으로 유용한 적 없다” 사퇴론 일축

여의도 뒤흔든 이낙연 ‘당권도전’ 선언…“대통령이 찍었다” 발언 배경은? 2.

여의도 뒤흔든 이낙연 ‘당권도전’ 선언…“대통령이 찍었다” 발언 배경은?

열흘 침묵 깬 윤미향 “검찰서 밝히겠다”…야권 “사퇴가 도리” 3.

열흘 침묵 깬 윤미향 “검찰서 밝히겠다”…야권 “사퇴가 도리”

성주 사드 기지에 한밤 기습 장비 반입 4.

성주 사드 기지에 한밤 기습 장비 반입

민경욱에 투표용지 건넨 건 참관인 “불법 아니라 생각” 5.

민경욱에 투표용지 건넨 건 참관인 “불법 아니라 생각”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