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문재인 31%, 반기문 20%…격차 10%p 넘겨

등록 :2017-01-13 21:41수정 :2017-01-13 23:05

크게 작게

갤럽 ‘반 귀국전 3일’ 설문
문 한달새 11%p↑…반 그대로
이재명 6%p 빠져 12%
3인 대결서 문 44%-반 30%-안철수 14%
한국갤럽의 1월2주차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10%포인트 이상의 격차를 벌리며 선두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갤럽이 지난 10~12일 조사해 13일 발표한 내용을 보면, ‘다음 대통령으로 누가 가장 좋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문재인 전 대표가 31%, 반기문 전 총장이 20%, 이재명 성남시장이 12%를 얻었다. 이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7%, 안희정 충남지사 6%, 황교안 국무총리 5%,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3%, 손학규 전 의원 2%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갤럽은 전국 성인 약 1000명에게 ‘차기 정치 지도자로 좋다고 생각하는 인물’을 물어 상위 8명을 선정해 일주일 뒤 지지율을 조사하는데, 이번 조사에서 여권의 황교안 국무총리가 새로 진입하면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빠졌다.

지난달인 12월6~8일 실시한 조사와 비교하면, 문재인 전 대표의 선호도가 11%포인트 상승해 가장 많이 올랐고, 이재명 시장이 6%포인트 하락했으며, 반기문 전 총장은 변화가 없었다.

문재인·반기문·안철수의 대선 3자 가상대결에 대한 조사에서는 문 전 대표 44%, 반 전 총장 30%, 안 전 대표 14%로 나타났다. 문재인·반기문 양자 가상대결에서는 문 전 대표 53%, 반 전 총장 37%로 조사됐다. 이번 결과는 조사 시점상 반 전 총장의 귀국(12일 저녁)에 따른 ‘컨벤션 효과’는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봐야 한다고 갤럽 쪽은 전했다.

정치권의 주요 이슈로 떠오른 선거연령(현재 만 19살)을 낮추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찬성 49%, 반대 48%로 의견이 팽팽했다. 하지만 이는 갤럽이 3년 전인 2014년 2월 조사했을 때 선거연령 인하에 찬성이 35%, 반대가 56%였던 것에 견주면 찬성 의견이 대폭 높아진 것이다.

이번 조사는 전국 성인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석진환 기자 soulfat@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전문] 장혜영 “왜 그럴듯한 남성조차 여성 존중에 실패하는가” 1.

[전문] 장혜영 “왜 그럴듯한 남성조차 여성 존중에 실패하는가”

김종철 정의당 대표, 성추행으로 직위해제 2.

김종철 정의당 대표, 성추행으로 직위해제

[전문] 김종철 “성추행 사죄…피해자 신뢰를 배신으로 갚아” 3.

[전문] 김종철 “성추행 사죄…피해자 신뢰를 배신으로 갚아”

김종인 “대통령 긴급명령권 발동해 손실보상 재원 만들라” 4.

김종인 “대통령 긴급명령권 발동해 손실보상 재원 만들라”

야권, 사과한 유시민 이사장 압박…“물러나라” “주장 근거 밝히라” 5.

야권, 사과한 유시민 이사장 압박…“물러나라” “주장 근거 밝히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