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박대통령 지지율 4% ‘최저’ 경신…대구·경북 3%

등록 :2016-11-25 10:15수정 :2016-11-25 15:45

크게 작게

3주연속 5%서 또 추락…부정평가 3%p 올라 93%
TK, 의사표시 유보 9% 1위…‘샤이 박근혜’ 많은 듯
새누리 정당지지율 12%…16% 국민의당 이어 3위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4%로 내려앉았다. 지난주까지 3주 연속 5%를 기록하다, 또다시 역대 대통령 최저치를 스스로 갈아치웠다.

한국갤럽이 지난 22~24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5일 발표한 ‘11월 넷째주’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결과를 보면, 박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 내려간 4%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3%포인트 올라 93%다.

박 대통령의 세대별 지지율은 20대 0%, 30대 0%, 40대 4%, 50대 6%다. 60살 이상은 지난주와 동일한 9%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20대와 30대는 각각 156명, 183명이 설문에 응했는데, ‘박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 하고 있다’고 응답한 이가 단 한명도 없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4%, 인천·경기 2%, 대전·세종·충청 7%, 광주·전라 1%, 대구·경북 3%, 부산·울산·경남 5%다. 이 가운데 박 대통령의 정치적 텃밭인 대구·경북은 박 대통령 ‘부정평가’가 87%, ‘어느 쪽도 아니다 + 모름·응답거절’이 9%로 나타났다. 이는 다른 지역들에서 ‘부정평가’가 90%를 넘고 ‘어느 쪽도 아니다 + 모름·응답거절’이 1~4%에 그친 것과 대조된다. 대구·경북에서는 이른바 ‘샤이(shy) 박근혜’(부끄러워서 박 대통령 지지 표명을 유보하는 층)가 다른 지역보다 많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강원과 제주는 조사 대상이 50사례 미만이어서 수치를 내놓지 않았다고 갤럽은 밝혔다.

정당 지지율도 여당인 새누리당은 지난주 15%에서 3%포인트 하락한 12%로, 창당 후 최저치를 기록하며 3위로 내려앉았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주보다 3%포인트 상승한 34%로, 박근혜 정부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민의당은 일주일 사이 2%포인트 오른 16%로, 2위를 기록했다. 정의당도 1%포인트 올라 7%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25%(총 통화 4004명 중 1,004명 응답 완료)다. 그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누리집 참조.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

[디스팩트 시즌3#29_내부에서 붕괴하는 박근혜 정권] 바로가기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몸 단 안철수 “경선과 단일화협상 동시에 하자” 속내는? 1.

몸 단 안철수 “경선과 단일화협상 동시에 하자” 속내는?

오세훈 ‘조건부 출마’ 잊을 만하니…이언주 ‘조건부 사퇴’ 2.

오세훈 ‘조건부 출마’ 잊을 만하니…이언주 ‘조건부 사퇴’

설 당일 ‘5인 이상 모임 금지’, 거리두기 2단계…유지될 듯 3.

설 당일 ‘5인 이상 모임 금지’, 거리두기 2단계…유지될 듯

바이든-스가 첫 정상 통화…문 대통령은 언제쯤? 4.

바이든-스가 첫 정상 통화…문 대통령은 언제쯤?

조수진, ‘후궁 발언’ 논란 커지자 “고민정 의원에게 미안하다” 5.

조수진, ‘후궁 발언’ 논란 커지자 “고민정 의원에게 미안하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