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한겨레가 이성한 전 미르 사무총장 인터뷰 보도한 이유

등록 :2016-10-26 09:30수정 :2016-10-26 09:30

크게 작게

<한겨레>가 지난달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을 만나 들은 얘기는 모두 비보도(오프 더 레코드)를 전제로 한 것이었다. <한겨레>는 약속대로 그와 한 인터뷰를 한달 넘게 보도하지 않았다. ‘보도가 나갈 경우 오히려 진실을 드러내는 데 방해만 된다’는 그의 의견을 존중했다.

하지만 이 전 총장이 <한겨레>와 인터뷰 이후 <제이티비시>(jtbc) 등 다른 언론사나 국회 관련자를 만났고, 그 내용이 이미 실명으로 보도되거나 국회에서 공개됐다. 더는 비보도로 인한 취재원 보호의 목적이 상실됐다고 <한겨레>는 판단했다. 또 다른 언론사의 보도나 의원들의 발언에 담기지 않은 내용을 <한겨레>는 독자적으로 확보하고 있다. 그 발언을 공개하는 것이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건의 전모를 밝히는 데 일조할 것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 그의 발언 가운데 신뢰할 만하고 보도 가치가 있다고 여겨지는 내용들을 추려 기사화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이런 ‘외교 존재감’ 처음 남기고…강경화, 3년7개월 만에 퇴장 1.

이런 ‘외교 존재감’ 처음 남기고…강경화, 3년7개월 만에 퇴장

야당도 합의한 초대 공수처장 김진욱, ‘제2의 윤석열’ 될까? 2.

야당도 합의한 초대 공수처장 김진욱, ‘제2의 윤석열’ 될까?

김현종 “뉴욕 촌놈이 두 대통령 모셔…난 운 좋은 사람” 3.

김현종 “뉴욕 촌놈이 두 대통령 모셔…난 운 좋은 사람”

이낙연 ‘공개 견제’ 다음날 ‘재난기본소득 10만원’ 승부수 띄운 이재명 4.

이낙연 ‘공개 견제’ 다음날 ‘재난기본소득 10만원’ 승부수 띄운 이재명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 김진욱, 예상 밖 순항 5.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 김진욱, 예상 밖 순항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