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박 대통령 ‘사초 실종’이라던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 폐기’ 무죄

등록 :2015-02-06 14:36수정 :2015-02-06 14:48

크게 작게

법원, 백종천·조명균 전 청와대 비서관에게 무죄 선고
“수정 지시한 초본은 대통령기록물 아냐…폐기 당연”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폐기를 공모한 혐의로 기소된 백종천 전 청와대 외교안보실장과 조명균 전 청와대 안보정책비서관이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이동근 부장판사)는 6일 대통령기록물 관리법 위반과 공용전자기록 손상 혐의로 기소된 백 전 비서관 등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들이 삭제했다는 회의록 초본을 대통령 기록물로는 볼 수 없다고 판단, 대통령기록물 관리법에 대해 무죄로 결론 내렸다.

재판부는 “기록물 ‘생산’으로 보려면 결재권자가 내용을 승인해 공문서로 성립시키려는 의사가 있어야 한다”며 “이 사건 기록의 경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승인’이 아닌 ‘재검토·수정’ 지시를 명백히 내리고 있으므로 대통령 기록물로 생산됐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당시 노 전 대통령은 회의록 초본 파일을 열어 확인한 뒤 ‘처리 의견’란에 “내용을 한번 더 다듬어 놓자는 뜻으로 재검토로 합니다”로 명시적으로 기재했기 때문에 내용을 승인한 것으로 볼 수 없다는 의미다.

재판부는 또 회의록 초본의 경우 당연히 폐기돼야 할 대상이라며 공용전자기록 손상 혐의도 무죄 판단을 내렸다.

재판부는 “이 사건 회의록 파일처럼 녹음자료를 기초로 해서 대화 내용을 녹취한 자료의 경우 최종적인 완성본 이전 단계의 초본들은 독립해 사용될 여지가 없을 뿐 아니라 완성된 파일과 혼동될 우려도 있어 속성상 폐기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백 전 실장은 선고가 끝난 뒤 “재판 결과는 사필귀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재판부가 공명정대하고 객관적인 심판을 해준 데 감사한다”고 말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정상회담 당시 서해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을 했는지 여부가 논란이 되면서 촉발된 이번 사건은 대통령기록물관리법에 대해 법원이 판단을 내린 사실상 첫 사건이다.

검찰은 노 전 대통령이 NLL을 포기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는 자신의 발언을 감추기 위해 백 전 실장 등에게 회의록 미이관을 지시했고, 이들이 지시에 따라 회의록 초본을 삭제하고 대통령 기록관으로 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불구속 기소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대선 D-365] 윤석열 지지세 석달뒤께 판가름…이재명 탈당설은 ‘뇌피셜’ 1.

[대선 D-365] 윤석열 지지세 석달뒤께 판가름…이재명 탈당설은 ‘뇌피셜’

[KSOI] 윤석열, 사퇴 후 대선 주자 1위 올라…32.4% 2.

[KSOI] 윤석열, 사퇴 후 대선 주자 1위 올라…32.4%

박영선 “중랑 물재생센터 등에 반값아파트…그린벨트 해제 반대” 3.

박영선 “중랑 물재생센터 등에 반값아파트…그린벨트 해제 반대”

“20년 전만 해도 ‘저기 여군 지나간다’ 수군거렸댔죠” 4.

“20년 전만 해도 ‘저기 여군 지나간다’ 수군거렸댔죠”

강경화, ‘박영선 캠프’로…문재인 정부 장관 출신 4번째 합류 5.

강경화, ‘박영선 캠프’로…문재인 정부 장관 출신 4번째 합류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