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나경원에 ‘자위대 행사 참석 말라’ 공문 보냈다”

등록 :2011-09-23 15:35

크게 작게

나경원 한나라당 의원
나경원 한나라당 의원
가시지 않는 자위대 행사 참석 ‘거짓 해명’ 논란
정대협 “당과 의원실에 수차례 보내…나의원 해명 말 안돼”
“저희가 자위대 행사에 참석하지 말라고 팩스도 보냈어요. 그런데 자위대 행사인 줄 몰랐다? 이건 정말 아니라고 생각해요.”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가 나경원 한나라당 최고위원이 2004년 ‘자위대 창설 50주년 기념행사’에 잘 모르고 참석했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윤 대표는 23일 <한겨레>와 한 전화 통화에서 “우리가 각 정당과 의원실에 의원들의 참석을 막아달라고 공문울 수차례 보냈다. 보통 국회의원실에는 혹시 못받았다고 할까봐 다섯번 정도 보낸다. 나 의원이 그래도 이를 못받았는지 알 수 없지만 이런 해명은 말도 안된다”고 비판했다.

윤 대표와 나 의원의 해명을 종합하면, 나 의원은 자위대 행사임을 알 수 있었던 여러 기회가 있었음에도 이를 잘 모르고 참석한 것이 된다. 한나라당이 나 의원에게 아무 얘기를 안해줬거나, 나 의원실의 보좌관이 팩스를 무시했거나, 당시 행사장 앞에서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 시민단체의 반대 시위도 못봤다는 것이다.

윤 대표는 “나 의원이 거짓 해명을 했는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그는 정치인이기 때문에 자위대 창설 50주년 행사가 갖고 있는 역사적 의미나 일제시대 때 한국 여성들이 겪었던 아픔, 이런 것들에 대해 조금이라도 배려했다면 그걸 몰라서는 안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표는 당시에 자위대 행사에 참석 예정인 국회의원을 5명으로 파악했는데 나경원 의원과 송영선 의원, 안명옥 전 의원 등이었다고 소개했다. 이 중 나 의원과 송 의원은 실제 자위대 기념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윤 대표는 지난 해 나 의원이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50만 국민 서명’에 함께 했다고 알렸다. 윤 대표는 “비록 어렵게 어렵게 받은 서명이었지만 나 의원은 서명을 했다”며 “초선 의원 때에 비해 지금은 위안부 문제에 좀 더 관심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더 이상 이와 관련한 해명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나 의원실 관계자는 “우리가 아무리 해명해도 언론은 제대로 실어주지 않는다”며 “이 문제는 더 이상 대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 의원이 어느 정도까지 인식하고 자위대 기념행사에 참석했는지는 계속 의문으로 남게 됐다. 백찬홍 씨알재단 운영위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자위대 행사는 일본대사관이 주최하는 행사로 아무나 초청하지 않습니다. 또한 국회의원급이면 의전관계로 사전에 참석여부를 여러번 확인하게 됩니다”라며 “그래도 나의원이 ‘몰랐다’면 ‘나는 바보다”라고 선언하는 것이다”고 거듭 나 의원의 해명을 비판했다.

허재현 기자 catalunia@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2020총선] ‘참신’ 고민정, ‘연륜’ 오세훈…‘민주당 아성’ 광진을의 선택은? 1.

[2020총선] ‘참신’ 고민정, ‘연륜’ 오세훈…‘민주당 아성’ 광진을의 선택은?

문 대통령, 이틀에 한 번꼴로 외국 정상 도움요청 전화 받아 2.

문 대통령, 이틀에 한 번꼴로 외국 정상 도움요청 전화 받아

[2020총선] 승부처는 121석 수도권…민주 “92석” 통합 “50석” 3.

[2020총선] 승부처는 121석 수도권…민주 “92석” 통합 “50석”

[2020총선] 같은 점퍼 뒤집어입은 한국당, 쌍둥이 ‘1·5일 버스’ 내놓은 민주당 4.

[2020총선] 같은 점퍼 뒤집어입은 한국당, 쌍둥이 ‘1·5일 버스’ 내놓은 민주당

[2020총선] 이낙연 “코로나 끝 희망 갖자” 김종인 “경제 거지같다더라” 5.

[2020총선] 이낙연 “코로나 끝 희망 갖자” 김종인 “경제 거지같다더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