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문성근 “노 전대통령, 문 목사 아들이라 방북 친서 맡겼을것”

등록 :2011-06-16 09:54수정 :2011-06-16 17:46

크게 작게

문성근씨
문성근씨
“마음을 전해달라” 말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갖고 있는 진정성을 전달하기 위해서였다.”

문성근 ‘백만송이 국민의 명령’ 대표는 15일 2003년 노무현 대통령의 친서를 지니고 방북한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문 대표는 이날 <한겨레>와의 전화통화에서 “노 대통령이 내게 ‘마음을 전해달라’며 북한에 친서를 전달하는 임무를 맡겼다”며 “이는 내가 통일운동에 앞장섰던 문익환 목사의 아들이라는 점을 염두에 뒀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가 참여정부 시절 북한을 다녀온 것은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4일 펴낸 저서 <문재인의 운명>에서 사실을 밝히면서 처음 세상에 알려졌다. 문 이사장은 이 책에서 “문성근씨가 2003년 가을쯤 대통령의 친서를 갖고 북한을 다녀왔다. 정상회담을 추진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남북관계에 임하는 노 대통령의 진정성을 이해시키는 수준이었다. 그런 접촉이 분위기 조성에는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적었다.

문 대표는 “나도 2002년 대선 국면에서 노무현 후보를 지지할 때 남북 교류 협력을 많이 강조했다”며 “노 전 대통령도 그런 것을 보면서 내가 대북문제에 진정성이 있다고 생각해 친서를 전달할 사람으로 나를 선택했을 것이라 짐작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노 전 대통령으로선 취임 직후 대북송금 특검 문제가 터졌기 때문에 북한에 자신의 생각을 제대로 전할 필요성이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문 대표는 북한에서 누구를 만났는지, 어떤 경로로 누구와 함께 북한에 갔는지, 일정은 어떠했는지 등을 두고선 전혀 입을 열지 않았다. 그는 “북한에 간 이후의 상황에 대해서는 말할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유주현 기자 edigna@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이해찬 “비례한국당 대책팀 있다…심각하게 논의 중” 1.

이해찬 “비례한국당 대책팀 있다…심각하게 논의 중”

홍준표 “20년 전방 근무…전역 앞두고 후방 지킬 권리 있다” 2.

홍준표 “20년 전방 근무…전역 앞두고 후방 지킬 권리 있다”

민주당 영입 원종건 “효자소년? 삶에서 겪은 청년문제 꺼내겠다” 3.

민주당 영입 원종건 “효자소년? 삶에서 겪은 청년문제 꺼내겠다”

심상정 “선거제도 개혁 위해 처절히 싸울때 안철수 어디 있었냐” 4.

심상정 “선거제도 개혁 위해 처절히 싸울때 안철수 어디 있었냐”

황교안 “총선 압승으로 제왕적 대통령제 막을 개헌 추진” 5.

황교안 “총선 압승으로 제왕적 대통령제 막을 개헌 추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