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외교

주한 중국대사, “한·중, 5G 네트워크 협력 확대하자”

등록 :2020-11-18 19:49수정 :2020-11-19 02:30

크게 작게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18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신시대 중국 국정운영의 평가와 미래 한중관계 재도약의 협력방안' 포럼에서 주제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18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신시대 중국 국정운영의 평가와 미래 한중관계 재도약의 협력방안' 포럼에서 주제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5G 네트워크 협력 확대’를 우리 정부에 요청했다. 미국이 주도하는 ‘클린 네트워크’(중국의 정보기술·기업 퇴출 정책)에 한국은 동참하지 말라는 우회적인 압박으로 해석된다.

싱 대사는 18일 중국대사관 주최로 신라호텔에서 열린 ‘신시대 중국 국정운영의 평가와 미래 한중관계 재도약의 협력방안’ 기조연설에서 “5G 네트워크, 디지털 경제, 인공지능 등 디지털 신인프라 건설 분야에서 (한국과의) 협력을 확대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싱 대사는 지난 4월 전국경제인연합회 간담회와 9월 <인민망> 인터뷰에서도 5G,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둘러싼 한-중 협력을 강화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싱 대사의 이날 발언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을 앞둔 시점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됐다.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는 “중국이 화웨이 사태를 거치며 첨단 기업들을 발전시키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첨단산업 부분에서 한국과의 협력을 절실히 희망하는 상황”이라고 짚었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도 “한국에 ‘화웨이·중싱(ZTE) 등을 고립시키려고 미국이 추진하는 ‘클린 네트워크’에 참여하지 말고, 우리(중국)와 협력하자’는 메시지”라고 분석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내 방한 가능성에 대해 싱 대사는 “코로나19가 안정되면 제일 먼저 방문하는 나라로 한국을 지정했다. 그것에는 변함은 없다”고 말했다. 지난 8월 방한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의 발언을 재확인한 것이다.

김지은 기자 mira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전문] 장혜영 “왜 그럴듯한 남성조차 여성 존중에 실패하는가” 1.

[전문] 장혜영 “왜 그럴듯한 남성조차 여성 존중에 실패하는가”

김종철 정의당 대표, 성추행으로 직위해제 2.

김종철 정의당 대표, 성추행으로 직위해제

김종인 “대통령 긴급명령권 발동해 손실보상 재원 만들라” 3.

김종인 “대통령 긴급명령권 발동해 손실보상 재원 만들라”

[전문] 김종철 “성추행 사죄…피해자 신뢰를 배신으로 갚아” 4.

[전문] 김종철 “성추행 사죄…피해자 신뢰를 배신으로 갚아”

정의당, 성추행 피해자 공개 “장혜영 의원 본인이 결정했다” 5.

정의당, 성추행 피해자 공개 “장혜영 의원 본인이 결정했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