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방·북한

“조중 친선” “중조관계 수호”… 김정은·시진핑 ‘축전 외교’

등록 :2021-01-12 20:28수정 :2021-01-13 02:31

크게 작게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시진핑 축전 “중-조 관계 수호·발전 방침 확고부동”
북 “조중친선 강화발전 모든 노력 다할 것”
2019년 6월20일 평양에서 열린 북-중 정상회담에 앞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당시 직책명)과 시진핑 중국공산당 총서기가 악수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2019년 6월20일 평양에서 열린 북-중 정상회담에 앞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당시 직책명)과 시진핑 중국공산당 총서기가 악수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이하 ‘대회’) 기간에 북한-중국의 긴밀한 소통이 도드라지고 있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추대’와 관련해 시진핑 중국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이 11일 축전을 보냈고, 노동당 중앙위원회 기관지 <노동신문>은 시 주석의 축전 전문을 12일치 2면 머리로 크게 보도했다. 아울러 중국공산당 중앙위가 대회 개막에 맞춰 보낸 축전에 대한 대회 명의의 답전 전문도 2면에 같이 실었다. 앞서 <노동신문>은 중국공산당 중앙위의 축전 전문을 6일치 5면 전체에 펼쳐 실었다.

대회는 답전에서 “노동당 전체 당원은 조중친선을 강화발전시켜나가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도 김 총비서한테 보낸 축전에서 “중조관계를 훌륭히 수호하고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중국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밝혔다.

‘중국공산당 중앙위 축전→대회 명의 ‘답전’(11일 채택)→시 주석의 축전(11일)’ 흐름에 비춰 일견 중국 쪽이 적극적인 모양새다. 하지만 북쪽 반응도 뜨겁다. 무엇보다 김정은 총비서의 북-중 관계에 대한 특별한 강조는 지난 5~7일 사흘에 걸쳐 한 ‘노동당 7기 중앙위 사업총화보고’에 확연히 드러난다.

김 총비서는 대외관계 총화 과정에서 북-중 관계를 가장 먼저, 가장 길게 짚었다. 그는 “오랜 역사적 뿌리를 가진 특수한 조중관계의 발전에 선차적인 힘을 넣어 조중친선관계의 새 장을 열었다”고 자평했다. “역사적 뿌리” “특수한 관계”라는 표현은, “전통적인 조로관계”라는 김 총비서의 북-러 관계 묘사와 비교하면 그 무게감이 뚜렷하다. 김 총비서는 ‘중국→러시아→쿠바+베트남→미국’ 순으로 대외관계를 총화했는데, 언급 비중(<노동신문> 9일 보도 분량 기준)은 ‘중(249자)→미(194자)→러(78자)→쿠바+베트남(104자)’ 순이다.

북-중 관계는 각별하다. 북한한테 중국은 미국에 맞서 함께 싸운 ‘혈맹’이자 대외무역의 98%를 차지하는 ‘유일무이한 외부 생명선’이다. 중국한테 북한은 동북아 대미 전선의 완충지대다. 북-중 관계를 두고 김 총비서는 “한집안 식구, 한 참모부”라고, 시 주석은 “운명공동체, 순치의 관계”(2018년 5월 정상회담)라고 했다. 특히 시 주석은 중국이 “조선 동지들의 믿음직한 후방이며 견결한 동지, 벗”(2019년 1월 정상회담)이라 자임했다.

시 주석은 축전에서 “세계가 혼란과 변혁의 시기에 들어선 정세”라고 짚었다. 미-중의 전략적 경쟁과 갈등 격화를 염두에 둔 정세 인식이다. 시 주석은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에도 미-중 갈등이 여전하리라 보고 내수 중심의 “쌍순환”(국내외 순환) 경제 전략을 천명한 상태다. 김 총비서도 2018년 이래 대미 접근이 벽에 부닥쳐 “강요된 자력갱생”의 길을 걸으며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미-중 갈등이 지속·격화한다면 시 주석의 ‘쌍순환’ 전략과 김 총비서의 ‘자력갱생, 정면돌파전(략)’이 손을 맞잡을 여지는 더욱 커진다. 11일 <노동신문>에 공개된 주요 당직 인사에서 ‘중국통’인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장 임명 사실에 주목해야 하는 까닭이다.

전직 고위관계자는 “미-중 갈등이 격화하면 불가피하게 북-중 관계 강화와 제재 이완으로 이어져, 핵문제 해결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 과정에 난관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짚었다. 다른 전직 고위관계자는 “김 총비서가 가급적 ‘중국 일변도’를 피하고 싶어 하니, 한·미가 대안적 경로를 적극 제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제훈 선임기자 nomad@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전문] 장혜영 “왜 그럴듯한 남성조차 여성 존중에 실패하는가” 1.

[전문] 장혜영 “왜 그럴듯한 남성조차 여성 존중에 실패하는가”

김종철 정의당 대표, 성추행으로 직위해제 2.

김종철 정의당 대표, 성추행으로 직위해제

정의당, 성추행 피해자 공개 “장혜영 의원 본인이 결정했다” 3.

정의당, 성추행 피해자 공개 “장혜영 의원 본인이 결정했다”

김종인 “대통령 긴급명령권 발동해 손실보상 재원 만들라” 4.

김종인 “대통령 긴급명령권 발동해 손실보상 재원 만들라”

[전문] 김종철 “성추행 사죄…피해자 신뢰를 배신으로 갚아” 5.

[전문] 김종철 “성추행 사죄…피해자 신뢰를 배신으로 갚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