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방·북한

“사드 배치 재검토해야” 56.1%

등록 :2017-05-16 20:48수정 :2017-05-16 23:15

크게 작게

한겨레 창간기념 여론조사
“국민동의 안거쳐” “안보 도움 안돼”
“배치결정 수용해야” 39.9% 그쳐
국민의 절반 이상이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배치 결정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겨레>와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3일 전국 1000명에게 물은 창간기념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사드의 한반도 배치에 대해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6.1%가 ‘배치 결정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배치결정을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은 39.9%에 그쳤다. 지난 5월1~2일 한겨레-리서치플러스 조사에서 사드가 배치된 것에 대해 ‘잘한 일이다’ 28.4%, ‘필요하지만 이렇게 서두르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36.8%, ‘잘못된 일이므로 차기 정부에서 다시 검토’ 28.9%였던 것과 비교하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재검토 의견이 급상승했다.

연령대별로는 40대에서 사드 배치 결정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70.3%로 가장 높았다. 30대에선 69.4%였으며, 20대는 60.2%였다. 50대에선 재검토해야 한다와 수용해야 한다가 51.3% 대 45.4%로 엇비슷했으며, 60대 이상에선 수용해야 한다가 56.1%로 많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이 유일하게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50.5%)이 ‘재검토’(39.4%)를 앞섰다.

이념적으로는 진보층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75.9%로 높았고, 보수층은 수용해야 한다가 63.1%로 많았다. 또 이번 대선에서 문재인과 심상정에 투표한 사람들이 재검토 의견에 많이 동조한 반면, 홍준표 안철수 유승민 투표자들은 수용 의견에 더 쏠렸다.

사드 배치 결정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응답한 이들은 그 이유로 ‘국민의 동의 절차를 거치지 않았으므로’(34.1%)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북한 핵문제 등 안보에 도움이 안되므로’(19.9%), ‘비용 분담 문제 등 새로운 논란 거리가 발생했으므로’(17.5%), ‘환경영향평가를 하지 않는 등 정상적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으므로’(16.6%), ‘중국과의 관계 회복이 필요하므로’(8.5%) 차례였다.

배치 결정을 수용해야 한다고 응답한 이들 가운데서는 그 이유로 ‘북한 핵무기에 대비하는 등 안보 차원에서’(66.8%)를 꼽는 이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미국과의 외교갈등 등을 고려해서’(10.8%), ‘중국의 압력에 끌려가서는 안되므로’(10.7%), ‘이미 배치를 하여 현실적으로 돌이킬 수 없으므로’(9.9%) 등이 뒤를 이었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논썰] 윤석열 “대선주자 여론조사 제외해달라” 공식 요청해야 1.

[논썰] 윤석열 “대선주자 여론조사 제외해달라” 공식 요청해야

청와대-최재형, 조은석 감사위원 카드로 ‘타협’ 2.

청와대-최재형, 조은석 감사위원 카드로 ‘타협’

[한국갤럽] 이재명 ‘독주’ 뚜렷…윤석열·이낙연과 두자릿수 격차 3.

[한국갤럽] 이재명 ‘독주’ 뚜렷…윤석열·이낙연과 두자릿수 격차

문 대통령 “정은경, 백신 관련 전권 쥐고 전 부처 지휘하라” 4.

문 대통령 “정은경, 백신 관련 전권 쥐고 전 부처 지휘하라”

김종민 “이재명, 같은 당 공격하면 어쩌자는 건가?” 5.

김종민 “이재명, 같은 당 공격하면 어쩌자는 건가?”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