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청와대

문 대통령, 과거 살던 빌라 경비원 암 투병 소식에 난과 성금 보내

등록 :2020-10-18 17:32수정 :2020-10-18 17:36

크게 작게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전 살던 빌라의 경비원이 암 투병을 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쾌유를 바라는 난 화분과 성금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서울 서대문구 한 빌라에서 근무하다 췌장암 치료를 받는 경비원에게 지난 16일 난 화분과 성금, 선물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이 빌라는 문 대통령이 취임 직전인 2017년 5월까지 살던 곳이다. 주민들은 경비원의 자리를 메우려고 교대로 경비 근무를 서면서 그를 위한 성금도 모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함께 잘살기 위한 이런 노력이 확산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문 대통령이 난과 함께 성금, 선물을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성연철 기자 syche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유명희 퇴각? 역전 기대?…WTO 사무총장 언제 추대될까 1.

유명희 퇴각? 역전 기대?…WTO 사무총장 언제 추대될까

문대통령, 북악산 철문 열다…‘김신조 사건’ 52년만 2.

문대통령, 북악산 철문 열다…‘김신조 사건’ 52년만

정의당, 추미애 장관·검사들에게 “‘커밍아웃’ 표현 사용 말라” 3.

정의당, 추미애 장관·검사들에게 “‘커밍아웃’ 표현 사용 말라”

국회 안 권총경호 반발하는 국민의힘…‘과잉대응’은 누가? 4.

국회 안 권총경호 반발하는 국민의힘…‘과잉대응’은 누가?

말 바꾼 민주당, 달아오르는 재보선 5.

말 바꾼 민주당, 달아오르는 재보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