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청와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책임있는 경제강국으로”

등록 :2019-08-15 21:02수정 :2019-08-15 21:31

크게 작게

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평화경제·통일로 광복 완성해야
일본 뛰어넘고 세계 속에 우뚝”
‘분단 극복’ 통한 자강 강조

3차 북미정상회담 중요성도 언급
“가장 큰 고비, 넘으면 비핵화 성큼”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독립기념관 겨레의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를 외치며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천안/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독립기념관 겨레의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를 외치며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천안/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광복절을 맞아 “평화로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분단을 극복해낼 때 비로소 우리의 광복은 완성되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될 것”이라며 평화체제 구축으로 ‘자강’을 이루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평화경제를 통해 우리 경제의 신성장 동력을 만들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우리의 역량을 더는 분단에 소모할 수 없다”며 “평화경제에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부어 새로운 한반도의 문을 활짝 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경축사의 화두는 김기림의 시 ‘새나라 송(頌)’에 나오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새나라’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아직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이루지 못했다. 아직도 우리가 충분히 강하지 않기 때문이며, 아직도 우리가 분단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분단체제를 극복해 겨레의 에너지를 미래 번영의 동력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며 “경제에서 주권이 확고할 때 우리는 우리 운명의 주인으로 흔들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분단을 이기고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이 책임있는 경제 강국으로 가는 지름길이자 일본을 뛰어넘는 길이고, 일본을 동아시아 협력의 질서로 이끄는 길”이라며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2045년 광복 100주년까지는 평화와 통일로 하나된 나라로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도록 기반을 다지겠다”고 했다. 일본의 무역보복 조처와 경제 주권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분단 극복’을 궁극적인 해법으로 보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셈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남북 간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되면 단숨에 일본 경제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3차 북-미 정상회담의 중요성도 거듭 강조했다. 그는 “(3차 북-미 정상회담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구축을 위한 전체 과정에서 가장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이 고비를 넘어서면 한반도 비핵화가 성큼 다가올 것이며, 남북 관계도 큰 진전을 이룰 것이다. 경제협력이 속도를 내고 평화경제가 시작되면 언젠가 자연스럽게 통일이 우리 앞의 현실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지난 2월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때 미뤄졌던 종전선언과 남북경협 확대 등에 대한 기대감을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한-일 갈등의 중심에 놓인 ‘위안부’ 피해나 강제동원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선 안 된다”며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고 했다.

성연철 기자 syche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