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청와대

“청와대 김기춘 주도 ‘정윤회 문건’ 수사 무마 지시”

등록 :2016-11-11 22:04수정 :2016-12-13 23:13

크게 작게

TV조선 “김영한 전 수석 비망록서 확인”
2014년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 주도로 청와대가 검찰의 ‘정윤회 문건’ 수사 무마를 지시한 정황이 드러났다. <티브이(TV)조선>은 고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남긴 비망록에 이런 내용이 담겨있다고 11일 보도했다.

정윤회씨와 청와대 핵심 참모들의 비밀모임이 있다는 이른바 ‘정윤회 문건’을 <세계일보>가 처음 보도한 2014년 11월28일치 김영한 당시 민정수석의 비망록에는 김기춘 비서실장의 지시를 담은 청와대 회의 결과에 ‘식당 CCTV 분석’이라고 적혀 있었다. 검찰 수사 전, 청와대는 정씨가 드나들었다고 문건에 적시된 음식점의 폐회로텔레비전(CCTV)을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비망록에 적힌 내용은 실제 검찰 수사 진행·방향·결과로 그대로 이어졌다. 같은해 11월29일치 비망록에는 ‘검찰 수사 착수’라고 기록됐고, 검찰은 12월1일 수사에 들어갔다. 그 뒤로 비망록엔 ‘휴대폰, 이메일, 통신 내역 범위 기간’, ‘압수수색’, ‘청와대 3비서관 소환 등 협의’, ‘수사의 템포, 범위, 순서가 모든 것→수사결과’라고 적혀 있다. 실제로 검찰은 정윤회 문건 내용보다는 유출에 초점을 맞춰 문건 작성자들 쪽만 압수수색했다.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던 12월13일치 비망록에 김기춘 실장은 김영한 수석에게 “조기 종결토록 지도”하라고 지시했다고 적혀 있다. 검찰이 정윤회 문건 내용이 거짓이라고 수사결과를 발표한 것은 2015년 1월5일이었다.

김진철 기자 nowher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장혜영 “피해자 의사 무시한 성추행 형사고발 유감 ” 1.

장혜영 “피해자 의사 무시한 성추행 형사고발 유감 ”

“탈북자 다 한국행 원한다는 ‘거짓 신화’ 깨야 탈북자 삽니다” 2.

“탈북자 다 한국행 원한다는 ‘거짓 신화’ 깨야 탈북자 삽니다”

“역사 컴플렉스 없는 진보정권에서 한일관계 풀어야” 3.

“역사 컴플렉스 없는 진보정권에서 한일관계 풀어야”

정의당 배복주 “가해자 동정론에 빠지면 성폭력 진실은 멀어져” 4.

정의당 배복주 “가해자 동정론에 빠지면 성폭력 진실은 멀어져”

바이든과 대화 앞둔 시기에…시진핑은 왜 문 대통령과 통화했을까? 5.

바이든과 대화 앞둔 시기에…시진핑은 왜 문 대통령과 통화했을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