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청와대

[디스팩트] 이제는 다름 아닌 ‘박근혜 게이트’다

등록 :2016-11-03 15:16수정 :2016-11-03 16:11

크게 작게

팟캐스트 시즌3#26회 방송

국정농단 파문의 한 축인 최순실(60)씨가 귀국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미심쩍은 <세계일보> 인터뷰를 통해 “신경쇠약에 걸려 있고 딸 아이도 심경의 급격한 변화를 보이고 있어 지금은 들어갈 수 없는 형편”이라고 말한 지 사흘만의 돌연 귀국이다. 그리고 긴급 체포됐고, 검찰은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최순실이 청와대를 프리패스로 드나들었다는 <한겨레> 보도가 나왔고, 박근혜 대통령이 국외순방을 가서까지 최순실에게 일거수일투족에 관해 묻고 자문을 구한다는 한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의 폭로가 <중앙일보>에 실렸다. 최순실의 언니 최순득의 딸인 장시호(본명 장유진)가 동계스포츠계와 연예계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보도 역시 나왔다. 그리고 <한겨레>를 비롯한 언론의 펜은 안종범과 청와대의 구체적인 개입으로 향하고 있다. 그러니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농단 파문의 대상자가 아니라 주체다.

디스팩트 시즌3(▶바로 듣기)는 지난 한 주 동안 숨 가쁘게 이어진 보도들의 핵심 내용과 맥락, 의미를 분석하고, 박근혜 대통령으로 향하고 있는 언론의 펜을 집중 조명했다.

디스팩트 속 소코너 김민하 기자의 ‘여의도 동물원’에선 지난 2일 정국 수습용으로 급격히 추진된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와 임종룡 경제부총리 후보자 등 개각의 의미와 이에 따른 정치적 이해관계에 대해 꼼꼼하게 짚었다.

◎ 팟빵에서 듣기

◎ 아이튠즈에서 듣기

이재훈 기자 nang@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민심 다독인 청와대 개편…이철희 “아닌 것엔 ‘NO’라 말할 것” 1.

민심 다독인 청와대 개편…이철희 “아닌 것엔 ‘NO’라 말할 것”

도로 ‘친문’ 택한 민주당…윤호중 “개혁입법 중단없이 추진” 2.

도로 ‘친문’ 택한 민주당…윤호중 “개혁입법 중단없이 추진”

백신난·민심악화 ‘발등의 불’…김부겸에 ‘소방수’ 중책 3.

백신난·민심악화 ‘발등의 불’…김부겸에 ‘소방수’ 중책

[속보] 문 대통령, 새 총리에 김부겸 전 장관 지명 4.

[속보] 문 대통령, 새 총리에 김부겸 전 장관 지명

국민의힘 “국민의당과 합당” 결정…주호영 조기 사퇴 5.

국민의힘 “국민의당과 합당” 결정…주호영 조기 사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