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김종철 정의당 대표, 성추행으로 직위해제

등록 :2021-01-25 10:11수정 :2021-01-26 11:07

크게 작게

김종철 정의당 대표.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김종철 정의당 대표.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당 소속 국회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 25일 당 대표직에서 직위해제 됐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을 맡고 있는 배복주 정의당 부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 알려드리게 됐다.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라며 “지난 1월15일 저녁 여의도에서 장혜영 의원과 당무 상 면담을 위해 식사자리를 가졌다. 면담은 순조롭게 진행됐으나 면담 종료 후 나오는 길에 김 대표가 장 의원에게 성추행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사퇴 의사를 밝혔으나 이날 정의당 대표단은 김 대표의 ‘직위해제’를 결정했다. 배 부대표는 “피해자 요청을 받은 1월18일부터 일주일 동안 이 사건을 비공개 조사했고 오늘 열린 대표단 회의에 최초 보고했다”며 “다른 누구도 아닌 당 대표의 추행사건이라는 심각성에 비춰 무겁고 엄중한 논의가 진행됐고 신속한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당 징계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에 제소됐고 당규에 따라 직위해제 됐다.

정의당은 법적 절차는 진행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 부대표는 “이 사건은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다. 가해자인 김 대표 또한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면서도 “피해자 의사에 따라 형사 고소하지 않고 당 차원의 공동체적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 부대표는 엄격한 처리를 약속했다. 배 부대표는 “피해자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고 일상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하겠다”며 “가해자는 무관용 원칙으로 당이 할 수 있는 가장 높은 수위로 엄중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배 부대표는 또 “향후에 피해자 책임론, 가해자 동정론 같은 2차 피해 발생하지 않도록 발생 시 그 누구라도 엄격하게 책임 묻고 징계하겠다”고 말했다. 이지혜 기자 godot@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나경원·이언주 발목 잡은 ‘강경 보수’ 이미지 1.

나경원·이언주 발목 잡은 ‘강경 보수’ 이미지

문 대통령, 윤 총장 사의 한시간 만에 바로 수용 2.

문 대통령, 윤 총장 사의 한시간 만에 바로 수용

대선 레이스 1년 앞두고… ‘태풍의 눈’ 윤석열의 파괴력은? 3.

대선 레이스 1년 앞두고… ‘태풍의 눈’ 윤석열의 파괴력은?

“우리가 더 나아요, 최재형 윤석열 vs 이낙연 이재명” 4.

“우리가 더 나아요, 최재형 윤석열 vs 이낙연 이재명”

청와대, ‘15자 입장문’으로 ‘윤석열 사의’ 수용…강한 불쾌감 5.

청와대, ‘15자 입장문’으로 ‘윤석열 사의’ 수용…강한 불쾌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