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리얼미터] 대통령 지지율 한 달 만에 상승 돌아서…서울서 국민의힘 〉 민주당

등록 :2021-01-14 10:55수정 :2021-01-14 11:12

크게 작게

대통령 긍정 38.6%, 부정 56.4%
국민의힘 31.9%, 민주당 30.7%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청와대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청와대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가 한 달 만에 소폭 상승세로 돌아섰다. 60%대를 넘어섰던 부정평가도 50%대로 떨어졌다.

리얼미터가 <와이티엔>(YTN) 의뢰로 지난 11~13일 전국 18살 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을 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3.1%포인트 오른 38.6%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지난달 4주차부터 3주 연속 이어진 내림세를 멈췄다.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4.5%포인트 떨어진 56.4%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도 4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보수층을 뺀 무당층(6.7%포인트↑), 중도층(4.0%포인트↑), 진보층(3.5%포인트↑)에서 모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긍·부정평가 차이는 17.8%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지만, 전주(25.4%포인트)에 견줘 격차가 크게 줄었다.

리얼미터 누리집 갈무리
리얼미터 누리집 갈무리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오차 범위 안에서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은 전주보다 1.6%포인트 내린 31.9%였고, 더불어민주당이 1.4%포인트 오른 30.7%였다. 두 당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1.2%포인트였다.

오는 4월 보궐선거를 치르는 서울에서는 두 당의 격차가 두 자릿수까지 벌어졌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2.0%포인트 오른 34.7%였고, 민주당은 4.4%포인트 내린 24.6%를 기록했다. 전주 3.7%포인트였던 두 당의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10.1%포인트로 벌어졌다. 부산·울산·경남에서도 국민의힘이 1.9%포인트 오른 40.7%, 민주당이 3.4%포인트 오른 24.7%를 기록해 16.0%포인트의 격차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를 섞은 무작위생성 표집 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4.9%였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이재명 “100년만의 위기에 문 대통령 있어 다행” 1.

이재명 “100년만의 위기에 문 대통령 있어 다행”

[속보]문 대통령 “윤석열은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정치할 생각 않을 것” 2.

[속보]문 대통령 “윤석열은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정치할 생각 않을 것”

여-야, 각자 다른 대통령 기자회견 들었나? 3.

여-야, 각자 다른 대통령 기자회견 들었나?

문 대통령 “입양아동 바꾼다든지…” 불쑥 발언 거센 역풍 4.

문 대통령 “입양아동 바꾼다든지…” 불쑥 발언 거센 역풍

‘입양아 교체’라니…논란 부른 문 대통령 ‘아동학대 해법’ 5.

‘입양아 교체’라니…논란 부른 문 대통령 ‘아동학대 해법’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