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국민의힘 “북 사과 시늉으로 넘길 일 아니다”

등록 :2020-09-25 19:19수정 :2020-09-26 02:30

크게 작게

민주당 “재발방지 발표 등
책임있는 자세 뒤따르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외교안보특위위원 긴급간담회에서 우리 국민이 북한군의 총격에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외교안보특위위원 긴급간담회에서 우리 국민이 북한군의 총격에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어업지도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에 보낸 통일전선부 명의의 통지문에서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야당은 김 위원장의 직접 사과와 책임자 처벌 등을 강하게 요구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혹시나 북한 김정은의 사과 시늉 한마디에 휘청하는 무기력이 있다면 국민이 가만있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북한 대신 자국민에게 낙인의 총부리를 들이미는 정부, 대한민국 주적의 개념이 흔들리는 문재인 정부를 보며 국민들은 불안하다. 기댈 곳이 없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최형두 원내대변인도 “청와대는 북한 통일전선부의 대변인인가”라며 “북한이 합당한 자료와 정황설명 없이 통지문이라는 것을 보냈는데 청와대가 알아서 설명해준 꼴이다. 북한의 터무니없는 통지문에 반박하고 책임자 규명과 진상조사 추구에 자신 없다면 이를 유엔사령부와 유엔 안보리에서 조사하도록 요청하라”고 요구했다.

여당은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는 분위기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얼음장 밑에서도 강물이 흐르는 것처럼 변화가 있다고 느끼는 것은 청와대가 발표한 것처럼 북한이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전달했다는 점”이라며 “(과거) 북쪽 태도에 비하면 상당한 정도의 변화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북한에서는 통지문에 이어 우리 국민들이 신뢰할 수준까지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발표 등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미나 정환봉 기자 mina@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치받는 윤석열에 들끓는 여, ‘몸값 놀일라’ 사퇴요구엔 선긋기 1.

치받는 윤석열에 들끓는 여, ‘몸값 놀일라’ 사퇴요구엔 선긋기

‘김종인 체제’ 무너지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2.

‘김종인 체제’ 무너지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국감장 뒤흔든 윤·추 대첩과 ‘옵티머스 수사 무마’ 논란 [이철희의 공덕포차 #3] 3.

국감장 뒤흔든 윤·추 대첩과 ‘옵티머스 수사 무마’ 논란 [이철희의 공덕포차 #3]

문 대통령 지지율 4%p 하락한 43%…민주당도 동반하락 4.

문 대통령 지지율 4%p 하락한 43%…민주당도 동반하락

3년 전에 이어 또…국감 중 ‘게임 삼매경’ 딱 걸린 민주당 강훈식 5.

3년 전에 이어 또…국감 중 ‘게임 삼매경’ 딱 걸린 민주당 강훈식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