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2020총선] 정의당 “고용보장 전제로 기업 지원해야”

등록 :2020-03-29 19:58수정 :2020-03-30 02:30

크게 작게

정의당 심상정 상임선대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코로나19 민생지원 및 일자리 지키기 대책'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상임선대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코로나19 민생지원 및 일자리 지키기 대책'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은 29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위기 대응을 위해 모든 국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기업에 대한 정부 지원은 고용 보장을 전제로 이뤄져야 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민에게 100만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을 대통령이 결단해주길 바란다. 정부가 발표한 100조원의 기업 지원은 고용 보장을 전제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정부 지원을 받으면서도 대규모 해고를 하는 기업들이 양산되면 노동자도, 기업도 죽이는 일”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시적 해고금지 선언 및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사회적 대화를 추진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해 5년 만기 무이자 대출을 시행하자는 제안도 내놨다. 심 대표는 “대출 요건을 대폭 생략하고 50조원을 5년 만기 무이자 대출로 해 정부가 이자 비용과 보증보험료를 감당해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일거리가 떨어져 막막한 630만 불안정 비정규 노동자에게 생계비로 12조7000억원을 지원해달라”며 “600만 취약계층이 버틸 긴급 안전망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원철 기자 wonchul@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군 출신도 꺼리는 국방위, 왜 인기 없는 상임위가 됐을까요 1.

군 출신도 꺼리는 국방위, 왜 인기 없는 상임위가 됐을까요

여당안 ‘사퇴 불가피론’ 고개…윤미향, 이번주 해명 나설 듯 2.

여당안 ‘사퇴 불가피론’ 고개…윤미향, 이번주 해명 나설 듯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으로 복귀 3.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으로 복귀

북쪽 가족 접촉·외국 북한식당 방문, ‘신고’ 안해도 된다 4.

북쪽 가족 접촉·외국 북한식당 방문, ‘신고’ 안해도 된다

하태경 “주술 정치 말고 당 떠나라” 민경욱 “홀로 외치련다” 5.

하태경 “주술 정치 말고 당 떠나라” 민경욱 “홀로 외치련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