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창당 글씨도 마르기 전…국민의당 ‘줄탈당’

등록 :2020-02-26 19:19수정 :2020-02-27 02:31

크게 작게

김중로·이동섭, 통합당행 이어
안철수 대표 최측근 장환진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계 장환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이 2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미래통합당 입당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계 장환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이 2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미래통합당 입당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장만 남기고 줄줄이 탈출하는 형국이다. 창당한 지 일주일도 되지 않은 국민의당 이야기다. 최근 국민의당에선 주요 인사들이 미래통합당으로 잇따라 이적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쪽의 합류와 연대 요청에도 “관심 없다”고 일축해온 안철수 대표의 처지가 곤궁해졌다.

국민의당 창당 주역들의 이탈은 26일에도 이어졌다. 김중로·이동섭 의원에 이어, 안 대표 최측근으로 꼽히던 장환진 창당준비위원회 집행위원회 부위원장이 통합당 입당을 선언한 것이다. 현역인 김삼화·김수민·신용현 의원도 조만간 통합당에 합류할 것이란 소문이 끊이지 않는다.

통합당은 안 대표와의 통합·연대 가능성을 여전히 열어두고 있다. 통합당 관계자는 <한겨레>에 “총선까지 시간이 별로 없기 때문에 조만간 결론을 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문화방송>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언론을 통해 (김형오 위원장의 제안을) 봤다. (김 위원장이 만나자고 하는 이유는)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봐야 알 수 있는 것 아니겠냐”며 회동 여지를 남겨뒀다. 선거 연대에 대해서는 “황교안 대표나 김형오 위원장이 연대를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이미 밝혔기 때문에 따로 언급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며 즉답을 피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워낙 초박빙 지역 많아서…” 굳히나 뒤집나 막판경쟁 1.

“워낙 초박빙 지역 많아서…” 굳히나 뒤집나 막판경쟁

통합당 경합지 후보들 “차명진 지키려다 다 죽게 생겼다” 2.

통합당 경합지 후보들 “차명진 지키려다 다 죽게 생겼다”

통합당 “서울 5~6석” 최악 시나리오까지…판세 반전 총력전 3.

통합당 “서울 5~6석” 최악 시나리오까지…판세 반전 총력전

황교안 “차명진, 지금부터 우리당 후보 아니다” 4.

황교안 “차명진, 지금부터 우리당 후보 아니다”

[2020총선] 시민·정의 ‘회복’, 열린민주 ‘하락’…총선 D-5 ‘엇갈리는 희비’ 5.

[2020총선] 시민·정의 ‘회복’, 열린민주 ‘하락’…총선 D-5 ‘엇갈리는 희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