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호남계 주축’ 바른미래·대안신당·평화당 3당 합당…‘민생당’ 출범

등록 :2020-02-24 14:17수정 :2020-02-24 21:06

크게 작게

24일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이같이 의결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합당을 위한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당 대표들이 꽃다발을 든 채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박주현 의원,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의원. 연합뉴스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합당을 위한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당 대표들이 꽃다발을 든 채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박주현 의원,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의원. 연합뉴스

호남계 의원들이 주축이 된 대안신당과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이 24일 ‘민생당’으로 합당을 선언했다. 신당 지도부는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민주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의 공동대표 체제로 꾸려졌다.

이날 3당은 국회에서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합당을 의결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합당선언문에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위한 정치 구조 개혁은 중도통합 정당에게 주어진 역사적 사명”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뜻을 받드는 정치, 민생과 경제를 최우선으로 하는 실용주의 정치, 국익과 안보를 굳건히 수호하고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는 정치를 실현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이어 “구태 이념 정치와 지역주의의 사슬을 끊어내고, 실용주의 중도 개혁 정치의 한 길을 손잡고 함께 나아가겠다”며 합당을 선언했다.

이날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비롯해 대안신당 최경환·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합당과 함께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합당 선언 이후 열린 합동회의의 투표 결과 ‘민생당’, ‘민주연합’, ‘3지대’ 가운데 민생당이 12표를 얻어 새로운 당명으로 선정됐다.

민생당은 이날 당헌·당규, 정강·정책도 확정한 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당 등록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황금비 기자 withbe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우상호 “윤미향 출마, 이용수 할머니 분노 유발” 발언 뒷말 1.

우상호 “윤미향 출마, 이용수 할머니 분노 유발” 발언 뒷말

청 “‘정구철 교체는 정의연 불씨 차단’ 조선일보 보도 악의적” 2.

청 “‘정구철 교체는 정의연 불씨 차단’ 조선일보 보도 악의적”

이낙연, 내주 당대표 출마 선언할듯 3.

이낙연, 내주 당대표 출마 선언할듯

김종인 비대위, 청년 3명·여성 2명…“당 체질 전환 기대” 4.

김종인 비대위, 청년 3명·여성 2명…“당 체질 전환 기대”

이낙연 대표된 뒤 사퇴 땐 최고위원들도 동반 사퇴? 5.

이낙연 대표된 뒤 사퇴 땐 최고위원들도 동반 사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