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바른미래 ‘셀프 제명’ 임재훈도 미래통합당으로

등록 :2020-02-24 09:32수정 :2020-02-24 10:03

크게 작게

바른미래 출신으론 이찬열·김중로·이동섭 이어 4번째
바른미래당에서 ‘셀프제명’으로 탈당한 무소속 임재훈 의원이 24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한다. 함께 ‘셀프제명’ 절차를 받았던 김중로·이동섭 의원에 이어 세 번째다.  

임재훈 의원. 임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임재훈 의원. 임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임 의원은 이날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부족하지만 당선 돼 민생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며 미래통합당에 입당하겠다고 밝혔다. 임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리는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임 의원은 새정치국민회의 당직자 출신으로 국민의당 창당 때 사무부총장으로 합류했다. 2018년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의원이던 오세정 현 서울대 총장이 서울대로 옮기자 의원직을 승계받아 사무총장을 지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으로 ‘유치원3법’ 중재안을 발의해 주목받았다. 그는 당권파로 분류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도왔으나, 손 대표가 최근까지 당 대표직에서 퇴진 요구를 거부하면서 지난 18일 ‘셀프 제명’ 형식으로 탈당했다. 손 대표 측근으로 분류됐던 이찬열 의원도 지난 6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한 바 있다.

그동안 경기 안양 동안을 출마를 준비해 온 임 의원은 옆 지역구인 안양 동안갑에 공천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안양 동안을에는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단수추천을 받아 공천을 확정한 상태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우상호 “윤미향 출마, 이용수 할머니 분노 유발” 발언 뒷말 1.

우상호 “윤미향 출마, 이용수 할머니 분노 유발” 발언 뒷말

이낙연, 내주 당대표 출마 선언할듯 2.

이낙연, 내주 당대표 출마 선언할듯

이해찬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시시비비 지켜봐달라” 3.

이해찬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시시비비 지켜봐달라”

김종인 비대위, 청년 3명·여성 2명…“당 체질 전환 기대” 4.

김종인 비대위, 청년 3명·여성 2명…“당 체질 전환 기대”

노회한 두 정치인의 마지막 싸움 5.

노회한 두 정치인의 마지막 싸움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