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황교안 종로 출마 잠정결론”

등록 :2020-01-12 18:38수정 :2020-01-13 08:44

크게 작게

한국당 쪽 “황 대표 결단만 남아”
험지 논란에 피할 방법 없다 판단
이낙연과 ‘빅매치’ 가능성 높아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월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쪽으로 무게가 실리면서 ‘정치 1번지’ 종로에서 이낙연 현 총리와 ‘빅 매치’가 성사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12일 “당 내부적으로는 황교안 대표의 험지 출마는 종로 외에 답이 없다고 잠정 결론 내렸다”며 “종로 외에 다른 대안도 고민해봤지만 최종적으로는 황 대표의 종로 출마 결단만 남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른 지역에 출마하면 ‘거기가 험지냐’는 논란에 시달릴 게 뻔한데다, 대표도 나가지 않는 험지에 다른 중진을 보내기도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더구나 구로을 등에서 이낙연 총리가 아닌 다른 후보에게 진다면, 황 대표로서는 회복하기 어려운 치명상을 입을 수 있다. 당내에서는 여당이 만들어놓은 판에 휘말릴 필요가 없다는 우려도 있지만, 대다수는 ‘불출마’가 아닌 이상 종로를 피해 갈 방법을 찾는 게 더 어렵다고 보는 분위기다.

현재 여론조사로는 황 대표가 이 총리 지지율의 절반에도 못 미치지만, 종로는 15~18대 총선에서는 보수정당이 승리한 지역인 만큼 승산이 없진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종로는 황 대표가 모든 것을 다 걸면 승부를 걸어볼 만한 곳”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은 황 대표와 함께 당 지도급 인사들이 수도권 험지 출마에 동참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고향 땅 영남보다는 수도권이 상대적으로 어렵겠지만, 당의 지도급 인사께서 고향에 안주한다면 정치인으로서의 미래는 아마 닫히고 말 것”이라며 “지도자들이 모두 수도권에 모인다면 대형 쓰나미를 일으킬 것이다. 지도자답게 대국적인 행동을 기대해 마지않는다”고 밝혔다. 한국당 지도부는 당내 잠룡들에게도 수도권 내 전략 지역 출마를 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 지도부의 한 관계자는 “당 지도자급 인사들을 대상으로 수도권 내 전략적 거점지역을 추천했다”고 말했다.

장나래 정유경 기자 wing@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김정은 고모 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여 만에 공개활동 1.

김정은 고모 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여 만에 공개활동

‘연동형 비례제’, 조금 벌어진 그 틈에 새정치의 희망을 건다 2.

‘연동형 비례제’, 조금 벌어진 그 틈에 새정치의 희망을 건다

“호르무즈 봉쇄” 이란의 ‘큰소리’ 뒤에는 이 섬들이 있다 3.

“호르무즈 봉쇄” 이란의 ‘큰소리’ 뒤에는 이 섬들이 있다

여도 야도 아닌 ‘회색지대 83곳’ 총선판 흔든다 4.

여도 야도 아닌 ‘회색지대 83곳’ 총선판 흔든다

문재인 “정부가 메르스 슈퍼전파자…박 대통령 사과해야” 5.

문재인 “정부가 메르스 슈퍼전파자…박 대통령 사과해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