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진보 정치인의 이중성” 노회찬 비꼬는 글 올린 곽상도

등록 :2018-07-24 17:48수정 :2018-07-25 08:52

크게 작게

“이중성 드러내도 무방한 그곳에서 영면하라”
“고 노무현 대통령도 불법 자금·이중성으로 지탄 받아”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한겨레 자료사진.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한겨레 자료사진.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고 노회찬 의원의 죽음을 두고 “이중성을 드러내도 무방한 그 곳에서 영면하기 바란다”며 비꼬는 듯한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곽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의 충격적인 소식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고,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올렸다. 그러면서도 곽 의원은 “노회찬 대표는 여야 원내대표단의 일원으로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서도 ‘불법정치자금을 받은 적 없다’고 하더니 유서에서는 돈을 받았다고 했다”며 “원내대표로서 드루킹 특검 법안을 적극 반대한 모습에서 진보 정치인의 이중성을 본 것 같아 애잔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그는 “고 노무현 대통령도 2003년 불법 대선자금 수사때 불법 자금과 이중성으로 국민의 지탄을 받은 바 있다”며 “이회창 후보 불법 자금의 10%가 넘으면 사퇴하겠다고 약속했는데 10%를 넘었음에도 사퇴하지 않았다”고 적었다. 곽 의원은 “진보 정치의 이중적 행태는 결국 자신의 목표를 위해서 수단은 상관없다는 목표지상주의의 전형적 모습”이라며 “좌파 진영은 말만 앞세우고 행동이 뒤따르지 않는 언행 불일치 등의 이중적인 모습을 국민들이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라고 글을 마쳤다.

검사 출신으로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과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을 지낸 곽 의원은 대구 중구·남구에서 새누리당 공천을 받아 지난 20대 총선에서 국회에 들어왔다.

송경화 기자 freehwa@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소신파’ 금태섭의 민주당 탈당은 무엇을 남겼나? 1.

‘소신파’ 금태섭의 민주당 탈당은 무엇을 남겼나?

“트럼프 흔들리는 조짐…바이든 되면 ‘체계적 북미협상’ 나설 것” 2.

“트럼프 흔들리는 조짐…바이든 되면 ‘체계적 북미협상’ 나설 것”

박용진 “금태섭 탈당, 비난할 순 없지만 동의하기 어려워” 3.

박용진 “금태섭 탈당, 비난할 순 없지만 동의하기 어려워”

끝모를 ‘추-윤 갈등’, 본질은 정치권력-검찰권력 충돌 4.

끝모를 ‘추-윤 갈등’, 본질은 정치권력-검찰권력 충돌

금태섭, 결국 민주당 탈당…“정치적 유불리만 계산하는 모습에 절망” 5.

금태섭, 결국 민주당 탈당…“정치적 유불리만 계산하는 모습에 절망”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