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 … 마지막 ‘3김’ 떠나다

등록 :2018-06-23 10:39수정 :2018-06-23 13:22

크게 작게

23일 오전 자택서 숨져…향년 92
‘처삼촌’ 박정희 5·16 쿠데타 가담
2004년 자민련 총재로 정계 은퇴
김종필 전 국무총리. 한겨레 자료사진
김종필 전 국무총리. 한겨레 자료사진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92.

김 전 총리의 측근은 <한겨레>에 “김 전 총리가 오늘 오전 8시15분께 자택에서 별세하셨다”고 밝혔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중구 청구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지난 1926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난 김 전 총리는 공주중·고등학교와 서울대 사범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그는 35살이던 1961년 처삼촌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5·16 쿠데타에 가담한 뒤, 63년 6대 국회부터 9선을 쌓았다. 1979년 신군부의 등장으로 일체의 정치 활동을 금지당하기도 했으나, 신민주공화당 창당(1987년), 3당 합당(1990년), 민자당 탈당 및 자유민주연합 창당(1995년), 김대중 전 대통령과의 공조(1997년) 등을 통해 ‘3김’ 가운데 마지막까지 현실정치의 한자리를 차지해 왔다. 박정희 대통령과 김대중 대통령 시절 각각 국무총리를 지냈다.

김 전 총리는 고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과 함께 한때 '3김(金) 시대'를 이끌기도 했다. 2004년 자민련 총재를 끝으로 정계 은퇴를 선언하며 “43년간 정계에 몸담으며 내 나름대로는 완전 연소해 재가 되도록 탔다”며 “원하든 원하지 않든 세상은 변했다. 노병은 죽지는 않지만 조용히 사라지는 것”이라고 소감을 남겼다.

유족으로는 아들 진씨, 딸 예리씨 1남1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차려지며 5일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이정훈 기자 ljh9242@hani.co.kr

[화보]

후원하기

시민의 응원과 참여가 더 좋은 뉴스를 만듭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유명희 퇴각? 역전 기대?…WTO 사무총장 언제 추대될까 1.

유명희 퇴각? 역전 기대?…WTO 사무총장 언제 추대될까

정의당, 추미애 장관·검사들에게 “‘커밍아웃’ 표현 사용 말라” 2.

정의당, 추미애 장관·검사들에게 “‘커밍아웃’ 표현 사용 말라”

국회 안 권총경호 반발하는 국민의힘…‘과잉대응’은 누가? 3.

국회 안 권총경호 반발하는 국민의힘…‘과잉대응’은 누가?

말 바꾼 민주당, 달아오르는 재보선 4.

말 바꾼 민주당, 달아오르는 재보선

공수처장 추천위 출범…위원장에 조재연 5.

공수처장 추천위 출범…위원장에 조재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