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홍준표 “MB가 성질 부리지 말고 참으라고 조언”

등록 :2017-04-03 17:05수정 :2017-04-03 17:46

크게 작게

이명박 전 대통령·김종필 전 국무총리 잇따라 예방
“좌파가 대통령 되면 4대강 사업 또 시비할 것…
내가 대통령 되는 게 이 전 대통령한테도 좋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통령 후보(오른쪽)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이명박 전 대통령 집무실을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예방해 담화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통령 후보(오른쪽)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이명박 전 대통령 집무실을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예방해 담화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만난 뒤 “좌파가 대통령이 되면 4대강 사업 시비를 또 할테니, 이명박 전 대통령께서도 내가 대통령이 되는 게 훨씬 좋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강남구 이 전 대통령 사무실을 찾아가 면담한 뒤 기자들에게 “내가 친이계는 아니지만 친이계보다 인간적으로 더 가깝다. 저 분 입장에서는 내가 대통령 되는 게 최상의 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후보는 또 “이 전 대통령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합쳐야 한다고 말씀하셨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가 2가지 부탁을 드렸는데 그것은 공개하기가 곤란하다”면서도 “그 부탁을 들어주신다고 하면서 적극적으로 보수 우파가 단결해서 헤쳐 나가라는 말씀을 하셨다”고 했다.

홍 후보는 이어 “저한테 몇가지 당부말씀을 하셨다. 성질 부리지 말고 성질대로 살지 말고, 대선에서는 사람을 포용을 해라, 적도 포용해야 된다, 듣기 싫은 말이 있어도 참아라, 이런 말씀 하셨다”고 전했다.

홍 후보는 이날 중구 신당동 김종필 전 국무총리 자택을 찾아 면담하고 나와서도 기자들에게 “(김 전 총리가) 우파 결집을 해서 꼭 대통령이 돼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대선 D-365] 윤석열 지지세 석달뒤께 판가름…이재명 탈당설은 ‘뇌피셜’ 1.

[대선 D-365] 윤석열 지지세 석달뒤께 판가름…이재명 탈당설은 ‘뇌피셜’

보수야권 후보 경쟁력 안철수 37% > 오세훈 29% [엠브레인퍼블릭] 2.

보수야권 후보 경쟁력 안철수 37% > 오세훈 29% [엠브레인퍼블릭]

[입소스] 부산시장 후보 지지율 박형준 48.0%-김영춘 32.5% 3.

[입소스] 부산시장 후보 지지율 박형준 48.0%-김영춘 32.5%

대선주자 6명 ‘SNS 열쇠말’ 보면, 내년 대선구도 보인다 4.

대선주자 6명 ‘SNS 열쇠말’ 보면, 내년 대선구도 보인다

대표 임기 마지막 날 이낙연 “422건 입법 성과 보람 느껴” 5.

대표 임기 마지막 날 이낙연 “422건 입법 성과 보람 느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