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새누리 비박계 “4월 퇴진 상관 없이 9일 탄핵 표결 참여”

등록 :2016-12-04 18:49수정 :2016-12-05 15:59

크게 작게

박 대통령 시기 표명 상관없이
9일 표결 참여 의사 재확인
‘4월퇴진’ 입장으로 후퇴했다가
6차 촛불 이후 탄핵으로 선회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회의가 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 총회에서 김무성 전 대표(오른쪽 셋째)와 유승민 전 원내대표(왼쪽 뒷 줄 첫째)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회의가 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 총회에서 김무성 전 대표(오른쪽 셋째)와 유승민 전 원내대표(왼쪽 뒷 줄 첫째)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새누리당 비박근혜계 모임인 비상시국위원회가 4일 박근혜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밝히더라도 여야 합의가 되지 않으면 탄핵 표결에 참여하겠다고 결론냈다. 전날 232만 촛불집회의 민심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비상시국위원회 대변인인 황영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비상시국위 회의 뒤 “지금은 주권자인 국민의 명령을 받들고 국민들께서 조속히 일상 복귀하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시급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이에 비상시국위원회는 여야 합의가 이르지 못한다면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상관없이 9일 탄핵표결에 조건없이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표결 참여가 탄핵에 찬성한다는 뜻인지에 대해 “찬성이라고 봐도 된다”면서 “찬반 여부는 헌법기관으로서 국회의원의 중요한 권한이므로 꼭 찬성한다고 표현하기는 어렵다. 다만 탄핵안이 가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비상시국위원회는 지난주 박 대통령이 3차 담화를 통해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하자 친박계가 주장한 “내년 4월 퇴진, 6월 대선” 당론에 찬성하며 기존 입장에서 후퇴했다. 하지만 지난 주말 6차 촛불집회를 거치면서 탄핵으로 가야한다는 의견으로 다시 모아진 것이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새누리당 비박계의 탄핵 표결 참여 결정은 상식적이고 당연한 결과”라고 환영했다. 기 대변인은 이어 “여·야 정치권은 모두 국민의 뜻을 겸허히 따르고, 국민만 바라보며 대통령 탄핵에 나설 것을 재차 촉구한다”면서 “남은 일주일 우리당은 탄핵에 찬성하는 새누리당 양심세력을 최대한 이끌어내 대통령 탄핵 성사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의원은 또 청와대가 박 대통령 퇴진 문제와 관련해 비박계 의원들과 회동을 추진을 검토한 것에 대해 "지금까지 그런 요청이 없었고 요청이 온다고 하더라도 이 만남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윤형중 기자 hjyoon@hani.co.kr

[언니가 보고 있다 43회_이철희가 말하는 ‘탄핵 전투’에서 이기는 법]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황교안 “특정 교단 책임 떠밀어선 안 돼…우리가 책임져야” 1.

황교안 “특정 교단 책임 떠밀어선 안 돼…우리가 책임져야”

대구 주한미군 기지서 ‘코로나19’ 첫 발병 2.

대구 주한미군 기지서 ‘코로나19’ 첫 발병

코로나19 긴급추경 착수…“2.5조 메르스 추경 이상 계획” 3.

코로나19 긴급추경 착수…“2.5조 메르스 추경 이상 계획”

의료계선 실효성 없다는데…보수 야권 ‘중국발 입국금지’ 되풀이 4.

의료계선 실효성 없다는데…보수 야권 ‘중국발 입국금지’ 되풀이

‘7석 vs 25석’ 비례 시나리오에…민주 ‘위성정당’ 기류 바뀌나 5.

‘7석 vs 25석’ 비례 시나리오에…민주 ‘위성정당’ 기류 바뀌나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