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행정·자치

여가부장관, 박원순 의혹에 “책임 통감…피해자 고통 안타까워”

등록 :2020-07-17 12:50수정 :2020-07-17 15:31

크게 작게

여가부, 여성폭력방지위 긴급회의…성추행 피해자 대책논의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마음이 무겁고 책임감을 가진다"고 17일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낮 정부서울청사에서 여성폭력방지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최근 지자체, 공공기관 등에서 발생한 성희롱·성폭력 사건을 지켜보면서 성희롱, 성폭력 예방과 피해자 보호를 위한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이러한 상황에 마음이 무겁고깊은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특히 최근 피해자가 겪고 있는 심각한 2차피해 상황이 몹시 우려스럽다"면서 "SNS, 인터넷 상에서 피해자 신원공개가 압박되고 있고 지나치게 상세한 피해상황 묘사 등의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현재 겪을 정신적 압박감과 심리적 고통에 정말 마음이 안타깝고 깊은 걱정이 된다"고 언급했다.

이 장관은 "여가부는 피해자가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지원대책을 마련하고 제2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2018년 여가부가 마련한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을 언급하며 "피해자 보호와 가해자 처벌을 위한 각종 법제도를 보완해 왔고 예방교육과 인식개선을 위한 노력도 해 왔지만 여전히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도적으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현실에서 제대로 작동될 수 있도록 해나가기 위해 한층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민간위원들로부터 피해자 보호 및 유사 사건 재발 방지 등에 관한 의견을 듣고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회의에는 이수정 경기대 교수와 정은자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대표,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대표 등 민간 위원 6명이 참석한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돌아온 권성동, 격하게 환영한 국민의힘…그런데 홍준표는요? 1.

돌아온 권성동, 격하게 환영한 국민의힘…그런데 홍준표는요?

민주당, 김홍걸 ‘비상징계’로 전격 제명 2.

민주당, 김홍걸 ‘비상징계’로 전격 제명

‘지역화폐 보고서’ 조세연에 “적폐”…도 넘는 이재명 3.

‘지역화폐 보고서’ 조세연에 “적폐”…도 넘는 이재명

문 대통령 “다 못 이룰지언정 공정은 흔들리지 않는 목표” 4.

문 대통령 “다 못 이룰지언정 공정은 흔들리지 않는 목표”

김홍걸 조사·탈당 거부에…이낙연, 즉각조처 ‘기강 다잡기’ 5.

김홍걸 조사·탈당 거부에…이낙연, 즉각조처 ‘기강 다잡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