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행정·자치

정세균 총리 “해외유입환자 90%가 우리 국민…입국금지 제약”

등록 :2020-03-27 10:55수정 :2020-03-27 10:57

크게 작게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전체 해외유입 환자의 90%가 우리 국민인 점을 감안하면 당장 입국금지와 같은 조치를 채택하는 데는 제약이 따른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국내에서 감염된 신규환자 확진은 비교적 안정적인 수준으로 줄었으나, 해외 유입 확진자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다만, 정 총리는 “해외에서 들어오는 위험에 대한 관리가 더욱 중요한 시점”이라고 하면서도, 당장 국외에서 오는 이들을 입국금지 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정 총리는 이어 “해외유입이 지역사회로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의무적 자가격리를 골격으로 하는 현재의 체계가 철저하게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자가격리 입국자를 관리하는 지자체의 역할이 막중하다. 특히 전체 입국자 70% 이상이 주소를 두고 있는 수도권에서의 성공적 관리 여부가 전체 싸움의 승패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정 총리는 “아직 4월 6일 개학이 가능할지 평가하기는 이르지만, 개학 이후의 '새로운 일상'은 지금부터 준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일시에 사라지지 않는 감염병 특성상 개학 이후에도 상당 기간은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평범한 일상을 기대할 수 없는 것이 분명하다. 코로나19의 전파위험을 낮추면서도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유연하고 지속가능한 새로운 생활방역 지침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주호영 ‘몸수색 봉변’ 전말은?…청와대 “정당 원내대표는 수색 대상” 1.

주호영 ‘몸수색 봉변’ 전말은?…청와대 “정당 원내대표는 수색 대상”

추-윤 갈등에 청와대 침묵의 속앓이 2.

추-윤 갈등에 청와대 침묵의 속앓이

국감 하루 앞두고…청와대 참모 7명 불출석 통보, 국민의힘 “운영위서 고발” 3.

국감 하루 앞두고…청와대 참모 7명 불출석 통보, 국민의힘 “운영위서 고발”

청 경호처 ‘주호영 몸수색’ 논란…국민의힘 “의회 노골적 모욕” 4.

청 경호처 ‘주호영 몸수색’ 논란…국민의힘 “의회 노골적 모욕”

감사위원 독립성과 기술 탈취 무관한데 ‘3%룰’ 흔들어 5.

감사위원 독립성과 기술 탈취 무관한데 ‘3%룰’ 흔들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