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행정·자치

이낙연 총리 “백남기 농민 1주기…정부 대표해 사과”

등록 :2017-09-19 21:21수정 :2017-09-20 10:27

크게 작게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위 도중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숨진 고 백남기 농민 사망 1주기를 맞아 정부가 사과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오는 25일은 고 백남기 농민이 삶을 마감한 지 1주기가 되는 날”이라며 “쌀값 폭락 등 생활을 위협하는 농업과 농정의 왜곡에 항의하는 수많은 농민들의 시위에 앞장서 참여했다가 공권력의 난폭한 사용으로 목숨을 잃었다. 정부를 대표해 백남기 농민과 그 가족, 국민에게 정부의 과오에 대해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 사건을 “국민의 생명과 생활을 보호해야 할 국가의 기본적 임무를 공권력이 배반한 사건”이라고 표현하며 “검찰은 해당 사건을 철저히 수사하고, 엄정한 사법절차를 밟아 불법을 응징함으로써 후일의 교훈으로 남겨주기 바란다. 경찰은 사건의 전말을 자체 조사해 가감 없는 백서로 남기는 등 진정한 반성과 확실한 재발 방지 의지를 증명해달라”고 강조했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의원 40여명과 공부모임…보폭 넓히는 정세균 1.

의원 40여명과 공부모임…보폭 넓히는 정세균

21대 국회 닻 올리자마자 개원 일정·의장단 구성 ‘기싸움’ 2.

21대 국회 닻 올리자마자 개원 일정·의장단 구성 ‘기싸움’

미 ‘반중 전선’ 확대…한국, G2 사이 ‘등거리 외교’ 시험대 3.

미 ‘반중 전선’ 확대…한국, G2 사이 ‘등거리 외교’ 시험대

하태경, 민경욱에 “극우도 아닌 괴담 세력” 비판 4.

하태경, 민경욱에 “극우도 아닌 괴담 세력” 비판

‘촛불혁명 완결’ 주권자의 주문…진영논리 틀부터 깨자 5.

‘촛불혁명 완결’ 주권자의 주문…진영논리 틀부터 깨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