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사설

[사설] 검찰총장이 민정수석 앞에 무릎꿇나

등록 :2016-10-02 16:11수정 :2016-10-02 23:02

크게 작게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고검장)이 ‘강남 땅 뇌물성 거래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리할 뜻을 내비쳤다. 최종 방침은 아니나 브리핑을 자청해 설명한 내용을 살펴보면 내부 방침을 정하고 여론을 떠보려는 모양새다. 초기부터 지금까지 이 수사팀이 보여온 심각한 편파성은 ‘특별수사’라는 이름조차 민망한 수준이다.

검찰은 지금까지 강남 땅 거래와 관련해 계약 당사자인 서민 전 넥슨코리아 대표나 우 수석 장모 김아무개씨 등 핵심 인물에 대해 계좌추적은커녕 소환조사도 못했다고 한다. 진경준 전 검사장이나 김정주 전 넥슨 대표에 대한 겉핥기식 참고인 조사만 겨우 해놓고 “자연스럽지 않다고 보기 어렵다”는 등 궤변을 늘어놓고 있으니 어처구니가 없다.

수사팀 구성 때부터 ‘우병우 라인’이라는 윤 고검장을 팀장에 앉혀 수사 의지를 의심케 하더니 수사 내내 편파 시비를 불렀다. 고발인 조사도 이석수 특별감찰관 사건부터 시작했고 압수수색도 이 특감은 사무실까지 뒤지면서 우 수석은 아파트관리사무소만 들르는 등 최소한의 형평성도 갖추지 못했다.

문제의 강남 땅은 우 수석 처가가 2011년 3월 1100억원대에 매물로 내놨으나 넥슨은 1326억원이나 주고 샀다가 세금까지 포함해 손해를 보고 이듬해에 팔았다. 반대로 500억원대 상속세 납부시한에 쫓겼던 우 수석 처가는 엄청난 혜택을 봤다. 그런데도 자연스럽다니 수사팀이 대놓고 면죄부를 주려는 게 아니라면 이해하기 힘들다.

우 수석 가족회사와 관련한 횡령·배임, 경기 화성시 부동산 차명보유로 인한 공직자윤리법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 수사 대상은 한둘이 아니다. 청와대가 연루된 중요 사건마다 검찰에 영향력을 행사한 직권남용 혐의도 언젠가는 밝혀야 한다. 특히 정보기관을 통해 특감과 기자의 통화 내용을 불법 도청해 유출한 게 아니냐는 ‘공작’ 의혹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

검찰은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까지 터지면서 우 수석 사건이 잊히기만을 기다리는 듯하다. 그러나 검찰총장 직속으로 꾸린 특별수사팀이 권력 앞에 꼬리를 내린다면 김수남 검찰총장이 민정수석 앞에 무릎꿇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정말 그렇게 된다면 나라 꼴, 검찰 꼴이 말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사설] 야권 서울시장 후보들 ‘심야영업 허용’ 주장, 무책임하다 1.

[사설] 야권 서울시장 후보들 ‘심야영업 허용’ 주장, 무책임하다

[김은형의 너도 늙는다] 운동보다 좋다는 장수의 비결 2.

[김은형의 너도 늙는다] 운동보다 좋다는 장수의 비결

[사설] ‘코로나 대책’은 모두 “선거용”이라는 보수언론 3.

[사설] ‘코로나 대책’은 모두 “선거용”이라는 보수언론

[사설] KT 채용 비리, 이 정도면 전면수사 불가피하다 4.

[사설] KT 채용 비리, 이 정도면 전면수사 불가피하다

[삶의 창] 미끄덩과 꽈당의 기술 / 이명석 5.

[삶의 창] 미끄덩과 꽈당의 기술 / 이명석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