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렌즈세상

[한장의 다큐] 신선이 따로 없습니다

등록 :2019-07-26 19:22수정 :2019-07-26 19:29

크게 작게

국립수목원 안 벤치에 누워 피톤치드 샤워 중인 이분, 신선이 따로 없습니다. 600여년 동안 관리·조성된 광릉숲과 수령 많은 나무들이 전하는 이야기를 들으며 잠깐 눈을 붙인다면 이보다 더 멋진 휴식이 어디 있을까 싶습니다. 장마, 무더위에 열대야까지 엄습하고 있는 삼복입니다. 우리 모두 일손을 내려놓고 잠시라도 평온한 휴식의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기원해봅니다.

포천/강재훈 선임기자 khan@hani.co.kr
연재[토요판] 리뷰&프리뷰
  • 다음주의 질문
  • 친절한 기자들
  • GIS 뉴스
  • 한장의 다큐
  • 키워드 놀이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노래를 불렀다가 ‘죄인’이 되는 나라, 대한민국 1.

노래를 불렀다가 ‘죄인’이 되는 나라, 대한민국

[사설] ‘한명숙 사건’, ‘강압수사 논란’ 진상 규명 필요하다 2.

[사설] ‘한명숙 사건’, ‘강압수사 논란’ 진상 규명 필요하다

[사설]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왜 주일미군이 쓰나 3.

[사설]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왜 주일미군이 쓰나

[사설] 이용수 할머니의 분노, 윤미향 당선자가 답해야 4.

[사설] 이용수 할머니의 분노, 윤미향 당선자가 답해야

[유레카] 윤석열표 ‘검찰정치’의 공포 / 손원제 5.

[유레카] 윤석열표 ‘검찰정치’의 공포 / 손원제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