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포토에세이] 팽목항에서

등록 :2015-12-20 18:49

크게 작게

[포토에세이]
[포토에세이]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공개 청문회는 지난주 끝났다. 그 누구 하나 잘못했다는 사람도 진상규명도 없었다. 사건 발생 600여일이 훌쩍 지나고 세월호특별법이 제정된 지 1년 만의 일이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가는 동안 발길이 끊어진 진도는 팽목항 아이 잃은 부모의 통곡 소리만 깊어간다.

이정용 기자 lee312@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사설] 끝내 나쁜 선례 남긴 ‘가덕도 특별법’ 국회 통과 1.

[사설] 끝내 나쁜 선례 남긴 ‘가덕도 특별법’ 국회 통과

[사설] 유엔서 퇴짜 맞은 온실가스 감축 ‘숫자놀음’ 2.

[사설] 유엔서 퇴짜 맞은 온실가스 감축 ‘숫자놀음’

[삶의 창] 밸런스 게임과 철학자 오리 / 이명석 3.

[삶의 창] 밸런스 게임과 철학자 오리 / 이명석

[야! 한국사회] 철인좌파의 딱지치기 / 진중권 4.

[야! 한국사회] 철인좌파의 딱지치기 / 진중권

[크리틱] 비밀과 외국어 / 김영준 5.

[크리틱] 비밀과 외국어 / 김영준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