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김태권의 인간극장] 문익환 (1918~1994)

등록 :2013-06-14 19:09수정 :2013-06-30 15:03

크게 작게

촬영 이은경
촬영 이은경
문익환 목사는 민주화운동과 통일운동에 앞장선 실천의 사람으로 기억되지만, 1970년대 성서 번역 작업에 참여한 실력 있는 성서학자였다는 사실은 그만큼 알려지지 않았다. 나는 어린 시절 ‘공동번역 성서’를 읽으며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배웠는데, 나중에 이 사실을 알고 놀랐다.

문 목사가 세상을 떠날 때 나는 아직 어렸다. 그의 연설을 직접 들을 기회는 없었다. 다만 어느 집회에서 김밥을 팔던 행상 아주머니의 한마디가 아직도 생생히 기억난다. “문 목사님이 살아 오늘도 한마디 해주면 정말 좋을 텐데.” 그의 환한 웃음을 사람들이 얼마나 사랑했는지 그때 나는 알게 되었다.

김태권 만화가

<한겨레 인기기사>

KBS, '국정원 대선 개입 축소 보도' 비판했다고 간부 '보복 인사'
한국인의 오줌과 머리카락은 돈이 되었다
‘에라 이 수컷 구실도 못하는 놈아’ 결국 암컷은…
스파이 혐의 ‘15명 사형’에 전율
[화보] 박근혜 대통령, 중국에서 소녀시대, 슈퍼주니어와 함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