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말글살이] 함함하다 / 강재형

등록 :2012-05-17 19:19

크게 작게

뭉툭한 몸집에 네 다리는 짧고 주둥이는 거의 돼지처럼 뾰족한 동물. 야생에서는 낮 동안 나무뿌리 밑이나 바위틈에 숨어 있다가 주로 밤에 활동하는 동물. 얼굴과 몸, 배와 꼬리, 네 다리를 제외하고는 날카로운 침 모양의 털 1만6천여개가 촘촘히 박혀 있는 이 동물의 이름은 고슴도치이다. 요즘 이 녀석을 애완동물로 키우는 이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일까 ‘고슴도치도 제 새끼는 예쁘다고 한다’는 속담에 볼멘소리로 대거리하는 이들이 있다. ‘고슴도치보다 못생긴 동물도 많은데, 왜 하필 속담의 주인공으로 삼느냐’는 것이다. 따져 보니 그렇다. 동물의 새끼들은 귀엽고 이파리도 애잎이 곱듯이 어린 생물은 다 예쁘지 않은가.

‘어버이 눈에는 제 자식이 다 잘나고 귀여워 보인다’는 뜻을 담은 속담은 ‘고슴도치도 제 새끼는 함함하다고 한다’이다. ‘함함하다’는 ‘털이 보드랍고 반지르르하다’는 뜻이니 이 속담은 ‘털이 바늘같이 꼿꼿한 고슴도치도 제 새끼의 털이 부드럽다고 옹호한다는 뜻’이다.(표준국어대사전) 인터넷으로 검색해보니 ‘고슴도치-예쁘다’ 조합이 39만건으로, 원형인 ‘고슴도치-함함하다’ 조합보다 훨씬 더 많이 쓰인다.(구글 검색) 여기저기 두루 쓸 수 있는 ‘예쁘다’에 비해 ‘함함하다’의 쓰임이 털이나 머리카락에 한정되어 있기 때문일 것이다.

다산 정약용은 ‘자설’(字說)에서 낱말의 의미를 이해하지 못한 채 습관적으로 문장을 읽어버리는 세태를 두고 ‘단어(字)의 뜻을 제대로 이해해야 글귀(句)가 풀리고, 이를 통해 문장(章)을 파악해야 전체(篇)를 알 수 있다’고 했다. 글을 제대로 읽기 위해서는 낱말의 원뜻을 바르게 알아야 한다는 가르침이다. 속담 풀이도 이 틀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원 속담인 ‘고슴도치도 제 새끼는 함함하다고 한다’를 널리 써야 하는 까닭도 여기에 있다.

강재형/미디어언어연구소장·아나운서

<한겨레 인기기사>

김형태 제수 “힘 없는 자 한계 느꼈다. 절실하게”
과수원집 아들이 ‘사찰 열쇠’ 쥔 공무원 되기까지…
청소년들, 5·18 상황이라면…절반이상 “참여하겠다”
38년 넘게 매맞은 우리엄마인데 지금은 감옥에 있다
치타와 매의 눈이 큰 이유는?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다음주의 질문] 국민의힘 지지율은 왜 안 오르는 걸까 / 성한용 1.

[다음주의 질문] 국민의힘 지지율은 왜 안 오르는 걸까 / 성한용

[사설] 오죽하면 언론에도 ‘징벌적 손배’ 법안 나왔겠는가 2.

[사설] 오죽하면 언론에도 ‘징벌적 손배’ 법안 나왔겠는가

[사설] 김정은 위원장 사과, 후속조처로 진정성 입증해야 3.

[사설] 김정은 위원장 사과, 후속조처로 진정성 입증해야

[크리틱] 노인과 철학 이야기 / 김영준 4.

[크리틱] 노인과 철학 이야기 / 김영준

[기고] 학자 군주 노무현을 그리며 / 이정우 5.

[기고] 학자 군주 노무현을 그리며 / 이정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