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왕이 중국 외교부장, 24~25일 일본 방문

등록 :2020-11-20 14:27수정 :2020-11-20 14:46

크게 작게

스가 총리 예방 조정 중
왕이 중국 외교부장. 베이징/AP 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부장. 베이징/AP 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오는 24~25일 일본을 방문해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예방도 조정 중이다.

모테기 외무상은 20일 기자회견에서 왕이 부장의 일본 방문 일정을 공개하며 “일-중 관계에도 다양한 현안이 있어 회담을 통해 하나하나 해결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역 문제와 코로나의 세계적 확산, 국제 정세에 대해 솔직한 의견을 교환하겠다고”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양국 관계의 안정화를 위한 의사소통의 중요성을 확인하면서도 영유권 다툼을 하고 있는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에 대한 우려도 전달할 생각이라고 <엔에이치케이>(NHK) 방송이 이날 보도했다.

양국은 지난 9월 스가 정부가 출범한 직후부터 왕 부장의 일본 방문을 조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스가 총리는 시진핑 주석과 전화회담에서 “정상 간을 포함해 높은 수준에서 양국 및 지역, 국제사회의 여러 과제들에 대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말한 바 있다. 지난 4월로 예정됐다가 코로나19로 연기된 시 주석의 방일 문제가 논의될지 관심이 쏠린다. 이날 모테기 외무상은 “지금은 코로나 수습이 최우선”이라며 “현재 (시 주석의 국빈 방문에 대해) 구체적으로 일정을 조율하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왕 부장은 일본에 이어 한국도 방문할 예정이다.

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강창일 내정자 “대사 부임하면 천황이라 불러야” 1.

강창일 내정자 “대사 부임하면 천황이라 불러야”

영국, 화이자 백신 세계 첫 승인…다음주 접종 2.

영국, 화이자 백신 세계 첫 승인…다음주 접종

미 법무장관 “선거 사기 증거 못 봐”…트럼프에 결정타 3.

미 법무장관 “선거 사기 증거 못 봐”…트럼프에 결정타

트럼프, 가족·줄리아니 사면 논의…검찰, ‘대가성 사면’ 수사 4.

트럼프, 가족·줄리아니 사면 논의…검찰, ‘대가성 사면’ 수사

이란 핵과학자 암살 닷새 만에…간첩혐의 과학자 사형 집행 위기 5.

이란 핵과학자 암살 닷새 만에…간첩혐의 과학자 사형 집행 위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