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일본, 코로나19 감염 첫 사망자 발생

등록 :2020-02-13 23:07수정 :2020-02-14 09:01

크게 작게

80대 여성 사망 뒤 감염 확인
도쿄에서는 택시 운전사 감염
감염 경로 추정 어려운 새로운 국면
크루즈선 감염자는 200명 돌파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상이 13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가토 후생노동상은 이날 코로나19 감염자 일본 내 첫 사망 사례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도쿄/지지 연합뉴스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상이 13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가토 후생노동상은 이날 코로나19 감염자 일본 내 첫 사망 사례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도쿄/지지 연합뉴스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감염 경로를 확인하기 어려운 새 감염자도 잇따라 확인됐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13일 저녁 수도권인 가나가와현에 사는 코로나19 감염자인 80대 여성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안에서 코로나19 감염자 사망이 보고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은 “지난 1일부터 이 여성이 (폐렴으로) 병원에 입원했으며 오늘 숨졌다. 폐렴 증상으로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돼 바이러스 검사를 했는데 사망한 뒤에 감염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앞서 지난달 28일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병원에서 진찰을 받았으나, 당시에는 경과를 지켜보는 정도였다. 최근 국외에 나간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후생노동성은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또 일본에서는 정확한 코로나19 감염 경로를 확인하기 어려운 환자가 이날 잇따라 보고됐다. 도쿄의 70대 일본인 남성 택시운전사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 택시 운전사는 사망한 80대 여성의 사위다. 택시 승객이 불특정 다수인 만큼, 이전 감염자들과는 달리 감염 경로를 특정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감염 경로를 어느 정도 추정할 수 있었던 이전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다. 또 이날 와카야마현에 사는 50대 일본인 남성 의사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사례 역시 감염 경로가 분명하지 않다. 이 의사는 지난달 31일 발열 증상이 나타나 지난 10일 입원하고 이날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증상이 발현하기 전 14일간 중국에 간 적도 없고 중국에서 온 사람과 접촉했는지도 아직 명확하지 않다.

한편, 집단 감염자 발생이 끊이지 않는 요코하마 항구 정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이날 새로 44명 감염이 확인됐다. 이 유람선 탑승 감염자는 홍콩에서 지난달 25일 내린 홍콩 주민을 빼고도 총 218명으로 늘었다. 일본 전역의 감염자는 사망자와 크루즈선 탑승자까지 포함해 총 251명이다. 크루즈선 내 장기 격리로 탑승자들의 건강이 악화하자 일본 정부는 ‘고령자 조기 하선’을 허용하기로 했다. 14일부터 80살 이상 고령자로 지병이 있거나 창문이 없는 선실에서 지내는 탑승자에 한해 바이러스 검사 뒤 음성으로 나오면 조기 하선을 허용할 방침이다.

도쿄/조기원 특파원 garde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EU 와해되고, 금융위기 온다”…피케티의 경고 1.

“EU 와해되고, 금융위기 온다”…피케티의 경고

‘철새’ 블룸버그, 민주당 유력 대선후보로 부상한 비결은… 2.

‘철새’ 블룸버그, 민주당 유력 대선후보로 부상한 비결은…

중국 평균 치사율 2.3%…남성이 여성보다 60% 높아 2.

중국 평균 치사율 2.3%…남성이 여성보다 60% 높아

코로나19 집단 감염 일본 정박 크루즈선 또 88명 감염 추가 4.

코로나19 집단 감염 일본 정박 크루즈선 또 88명 감염 추가

코로나19로 후쿠시마원전 작업자 방호복 부족…일부 재사용도 5.

코로나19로 후쿠시마원전 작업자 방호복 부족…일부 재사용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