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일본

일본식 평준화 ‘여유 교육’, 학력신장 시켜

등록 :2007-04-15 17:36

크게 작게

성적 학습의욕 오히려 상승
효과없다는 주장 무색
일본 정부가 학력저하의 주범이라며 현행 ‘여유있는 교육’(유토리 교육)을 사실상 폐지하려고 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현행 교육의 세례를 받은 고등학생들의 학력이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문부과학성은 13일 고교 3년생 13만명을 대상으로 2005년 가을 실시한 학력시험과 의식조사 결과, 지난번 조사(2002~2003년) 때와 똑같이 출제된 문제 가운데 14%에서 정답률이 올랐다고 발표했다.

지난번과 같은 내용이 출제된 181개 문항(전체 12과목, 657문항) 가운데 80%에서는 정답율이 같았으며, 6%는 떨어졌다. 세계사, 지리, 정치·경제, 화학, 영어 등 6개 과목에서 성적이 올랐으며, 국어와 생물은 떨어졌다. 또 학습에 의욕적인 학생도 지난번 조사(20.2%)보다 조금 오른 22.1%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문부과학성은 “현행 지도요령에서 중시하고 있는 탐구나 자료활용이 교육현장에서 제대로 지도됨으로써 학생들의 의식 면에서 반영되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일본 정부의 교육재생기구는 최근 학력 향상을 목적으로 수업시간의 증가나 여름방학 등의 단축을 일본정부에 제안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학력시험 결과는 이런 움직임에 제동을 걸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이 전했다. 이번 시험은 여유있는 교육을 뼈대로 2002년부터 실시해온 현행 학습지도요령에 따라 배우고 있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해 처음 실시된 것이다. 김도형 기자 aip209@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미얀마 군부가 납치한 ‘민주화 구심점’…생환할 수 있을까 1.

미얀마 군부가 납치한 ‘민주화 구심점’…생환할 수 있을까

중국 견제 동참하고, 올림픽 지지·백신 추가 공급 얻어낸 스가 2.

중국 견제 동참하고, 올림픽 지지·백신 추가 공급 얻어낸 스가

“화이자·모더나 3회씩 접종” 백신 더 틀어쥐는 미국 3.

“화이자·모더나 3회씩 접종” 백신 더 틀어쥐는 미국

잡혀간 지 이틀…미얀마 저항 청년리더 ‘판다’ 고문 정황 4.

잡혀간 지 이틀…미얀마 저항 청년리더 ‘판다’ 고문 정황

중국, 디지털 화폐 통한 ‘위안 국제화’ 잰걸음 5.

중국, 디지털 화폐 통한 ‘위안 국제화’ 잰걸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