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램자이어, 과거엔 “일본 야쿠자 다수가 한국인” 주장까지

등록 :2021-03-05 00:26

크게 작게

2018년 논문…출처로 신빙성 모를 ‘블로그 글’ 제시
“후쿠오카 구도카이 조직원 70%가 최하층민·한국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매춘부라는 주장을 펴 비판을 받고 있는 마크 램자이어 미국 하버드대학 교수. 하버드대 자료사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매춘부라는 주장을 펴 비판을 받고 있는 마크 램자이어 미국 하버드대학 교수. 하버드대 자료사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해 공분을 사고 있는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마크 램자이어 교수가 일본 야쿠자 다수가한국인이라고 주장한 전력도 있는 것으로 4일 확인됐다.

램자이어 교수는 인디애나대 에릭 B 라스무센 경영경제학 및 공공정책학 교수와 함께 2018년 2월 학술지 '경험적 법학연구'에 발표한 '일본의 사회추방자 정치와 조직범죄: 민족 보조금 지급종료의 효과'라는 논문에서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해당 논문은 일본이 1969년 '동화정책사업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시작한 대규모부라쿠민(部落民) 보조사업이 2002년 종료된 데 따른 영향을 분석했다.

부라쿠민은 전근대 일본의 최하층민으로 현대 일본에도 아직 차별이 남아있다.

램자이어 교수와 라스무센 교수는 논문에서 "소수민족 집단 대다수는 정직하게 돈을 벌며 살았지만, 범죄조직 남성 다수는 사실 부라쿠민이나 한국인이다"라는 부라쿠민 공동체 출신인 언론인 가도오카 노부히코의 발언을 인용했다. 이어 "가도오카 발언이 선동적으로 보일 순 있지만 부라쿠민 공동체 구성원들과범죄조직 조직원들, 경찰은 부라쿠민 남성이 범죄조직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지속해서 밝혀왔다"라면서 "후쿠오카에 기반을 둔 구도카이의 고위 조직원 한 명은 한 다큐멘터리에서 조직원 70%가 부라쿠민이나 한국인이라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구도카이는 거대 야쿠자 조직 중 하나다. 각주에 따르면 조직원 70%가 부라쿠민이나 한국인이라는 야쿠자 고위 조직원 발언 출처는 해당 조직원이 출연한 다큐멘터리를 보고 한 블로거가 쓴 글이었다.

램자이어, 라스무센 교수는 폭력배 90%가 '소수자들'이라는 다른 부라쿠민 언론인발언을 인용하면서 여기서 소수자들은 부라쿠민과 한국인이라고 부연하기도 했다. 램자이어 교수는 학술지 법경제학국제리뷰(IRLE)에 실린 '태평양전쟁의 성계약' 논문에서 위안부가 합법적 계약에 따라 자발적으로 매춘했다고 주장해 국제적으로 비난받는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화이자 CEO “백신 효력 몰라…6개월 지나 3차 접종 해야할 지도” 1.

화이자 CEO “백신 효력 몰라…6개월 지나 3차 접종 해야할 지도”

유엔도 일본 오염수에 깊은 우려…인권보고관들 “위험 과소평가” 2.

유엔도 일본 오염수에 깊은 우려…인권보고관들 “위험 과소평가”

문재인 정부 성토장 된 미 의회 대북전단금지법 청문회 3.

문재인 정부 성토장 된 미 의회 대북전단금지법 청문회

‘위안부 기록’, 일본이 반대하면 세계기록유산 등재 어려울 듯 4.

‘위안부 기록’, 일본이 반대하면 세계기록유산 등재 어려울 듯

미국 인디애나폴리스 총기 난사 최소 8명 사망 5.

미국 인디애나폴리스 총기 난사 최소 8명 사망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