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이용수 할머니, 하버드생들에 “‘위안부는 매춘부’ 교수 무시하세요”

등록 :2021-02-17 13:51수정 :2021-02-18 02:31

크게 작게

하버드대 아·태 로스쿨 학생회 화상세미나 출연
“일본은 침략 때처럼 지금도 무법천지 행세”
문 대통령에 “국제사법재판소에서 따지길” 거듭 호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7일(한국시각) 하버드대 아시아태평양계 로스쿨 학생회가 마련한 화상 세미나에 원격 참여해 발언하고 있다. 웨비나 화면 갈무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7일(한국시각) 하버드대 아시아태평양계 로스쿨 학생회가 마련한 화상 세미나에 원격 참여해 발언하고 있다. 웨비나 화면 갈무리.

“우리 하버드대 학생 여러분, 절대로 이것 때문에 신경 쓰지 마세요. 그 사람 무시하세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3)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자이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를 무시하자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16일(현지시각) 하버드대 아시아태평양계 로스쿨 학생회가 연 화상 세미나에 원격으로 출연해 이렇게 말하고, “한편으로는 이 교수가 ‘너희가 그렇게 노력해도 (위안부 문제에) 아무 진전이 없으니까 더 정신을 차려서 똑바로 하라’고 한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램자이어 교수의 주장이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일축하면서도,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더 높아졌다는 얘기다.

이 할머니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밝힌 국제사법재판소(ICJ) 제소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일본은 조선에 쳐들어와서 여자 아이들을 끌고가고 무엇이든 자기 것이라며 무법천지 행세를 벌였고, 지금도 그대로다”라며 “일본 스가 총리와 국제사법재판소로 가서 완벽하게 따지기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간곡하게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재판에서 반드시 이겨서 여러분들을 문 대통령 앞에 모시고 가서 인사시키겠다”고 했다.

이날 행사는 램자이어 교수의 논문 내용이 알려진 뒤 하버드대 학생들이 마련한 것이다. 이 세미나에서 미 인권단체인 위안부정의연대(CWJC)의 릴리언 싱 공동의장은 “램자이어 교수는 뻔뻔하게도 위안부 문제에 관한 글을 쓰면서 피해자과 대화하지 않았고 할머니들의 얘기를 전혀 듣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램자이어 교수 같은 이들이 “일본의 대변인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2007년 미 연방 하원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결의안 통과를 주도한 마이크 혼다 전 하원의원도 참여해 “그 교수직에 대한 자금 지원을 끊고 하버드대가 미쓰비시로부터 더 돈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램자이어 교수는 일본의 전범기업인 미쓰비시의 후원을 받는 석좌교수다.

행사를 준비한 하버드 로스쿨 학생 자넷 박(27)은 <한겨레>에 “역사의 증인이 이렇게 살아계신데 램자이어 교수는 논문에 하나도 참고하지 않아서 할머니의 증언이 확실히 기록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기획했다”고 말했다. 그는 “램자이어 교수의 논문을 접하고 학생들의 첫번째 반응은 경악이었다”며 “내용도 터무니없지만 하버드 로스쿨 교수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질 낮은 논문이었다는 점 등이 비현실적으로 다가왔다”고 전했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소수민족 반군들 나선 미얀마 ‘다자 내전’ 수렁 빠지나 1.

소수민족 반군들 나선 미얀마 ‘다자 내전’ 수렁 빠지나

“얀센 백신 접종 일시중단” 미 보건당국, 혈전 우려에 권고 2.

“얀센 백신 접종 일시중단” 미 보건당국, 혈전 우려에 권고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공식 결정…국제사회 우려 무시 3.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공식 결정…국제사회 우려 무시

끝내 바다에…일 ‘방사능 오염수’ 30년간 쏟아붓는다 4.

끝내 바다에…일 ‘방사능 오염수’ 30년간 쏟아붓는다

1352만명 세계 2위 확진국 인도…‘노마스크’ 수백만 집단 목욕 5.

1352만명 세계 2위 확진국 인도…‘노마스크’ 수백만 집단 목욕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