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트럼프 벗어난 파우치 “바이든 정부, 과학 말할 수 있어 해방감”

등록 :2021-01-22 09:38수정 :2021-01-22 10:03

크게 작게

바이든 대통령 최고의학자문 유임된
미국 감염병 최고 권위자 앤서니 파우치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소장이 21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을 하면서 웃고 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소장이 21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을 하면서 웃고 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미국의 감염병 최고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소장은 21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대통령과 일하는 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과 비교해 “해방감”을 준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백악관에서 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기자들이 ‘바이든 정부에서 일하니 덜 제약된 느낌이냐’고 묻자 “대통령과 충돌하는 상황에 있는 것은 전혀 즐겁지 않다고 말할 수 있다. 그래서 그것은 정말 뭐라 말할 수 없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백악관 브리핑룸)에 와서 아는 것을 말하고 증거와 과학이 무엇인지 말할 수 있다는 생각은 해방감 같은 것을 준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일원으로 일하는 동안, 객관적 사실을 무시하는 트럼프와 불화를 빚었고 트럼프 임기 말에는 태스크포스에서 사실상 배제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 때부터 “파우치 소장의 말을 듣겠다”고 했고, 당선 뒤 그를 유임시키면서 대통령의 최고의학자문으로 중용했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영상] 미얀마 시민 또 38명 숨져…“진짜 전쟁 벌어질 수도” 1.

[영상] 미얀마 시민 또 38명 숨져…“진짜 전쟁 벌어질 수도”

영국, 해리 왕자 부인 메간 ‘갑질’ 조사…왕실 내홍 점입가경 2.

영국, 해리 왕자 부인 메간 ‘갑질’ 조사…왕실 내홍 점입가경

“내가 합법…군부, 나 못 잘라” 미얀마 유엔대사의 2차 투쟁 3.

“내가 합법…군부, 나 못 잘라” 미얀마 유엔대사의 2차 투쟁

미얀마 헬멧 판매상 “맘껏 가져가시고 살아 돌아오세요” 4.

미얀마 헬멧 판매상 “맘껏 가져가시고 살아 돌아오세요”

미얀마, 3명-18명-38명 사망자 급증…시민들 “유엔군 나서야” 5.

미얀마, 3명-18명-38명 사망자 급증…시민들 “유엔군 나서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