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터키·그리스, 규모 7.0 강진으로 최소 27명 사망

등록 :2020-10-31 18:54수정 :2020-10-31 19:26

크게 작게

30일 발생한 강진 뒤 미니 쓰나미… 인명피해 늘어
터키서 25명·그리스서 2명 숨지고 800여명 부상
30일(현지시각) 터키 서부 에게해 해역에서 진도 7.0 규모 지진이 발생해 건물이 붕괴된 가운데, 이즈미르주의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실종자 수색작업이 벌어지고 있다. 이즈미르/AP 연합뉴스
30일(현지시각) 터키 서부 에게해 해역에서 진도 7.0 규모 지진이 발생해 건물이 붕괴된 가운데, 이즈미르주의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실종자 수색작업이 벌어지고 있다. 이즈미르/AP 연합뉴스

지난 30일(현지시각) 터키와 그리스 사이 에게해에 규모 7.0 강진(미국 지질조사국)이 발생해 건물이 붕괴되고 쓰나미가 들이닥쳐, 인명피해 규모가 늘고 있다. 영국 <비비시>(BBC) 방송은 사망자가 27명으로 늘었다고 31일 보도했다.

터키 방재청 발표와 당국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터키 서부 해안가 일대에서는 최소 25명이 숨지고, 800여명이 다쳤다. 특히 터키에서 세번째로 큰 도시인 이즈미르주에 피해가 집중됐다. 툰치 소예르 이즈미르 시장은 미국 <시엔엔>(CNN) 방송에 건물 20채가 무너졌다고 말했다. 4000여명의 구조대와 굴삭기·헬리콥터를 동원한 밤샘 구조작업으로 현재까지 70명을 구조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구조된 생존자 가운데 5명이 수술을 받았고, 8명이 응급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터키와 가까운 그리스 사모스섬에서는 진도 6.7 규모의 지진이 관측됐다고 현지 당국자들이 밝혔다. 담벼락이 무너지면서 10대 소년, 소녀를 덮쳐 2명이 사망했고, 8명이 다쳤다.

규모 7.0 강진이 발생한 에게해 인근 터키 이즈미르주와 그리스 사모스섬. 구글맵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 터키와 그리스 당국이 공식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는 소식은 없다. 그러나 이즈미르시 외곽 세스마시와 세페리히사르시, 그리스 사모스섬에서는 바닷물이 밀려들어오면서 건물 1층이 대부분 물에 잠겼다. 현지 당국자는 이를 “미니 쓰나미”라고 표현했고, 현지인들은 2차 쓰나미가 들이닥칠까봐 우려하고 있다고 <시엔엔>이 전했다.

그리스 사모스섬의 해변 광장이 30일(현지시간) 강진에 의한 해수면 상승으로 물에 잠겨 있다. 이날 터키 서부와 그리스의 사모스섬 등에는 규모 6.6의 강진이 닥쳐 인명과 재산 피해를 냈다. 사모스 AP/연합뉴스
그리스 사모스섬의 해변 광장이 30일(현지시간) 강진에 의한 해수면 상승으로 물에 잠겨 있다. 이날 터키 서부와 그리스의 사모스섬 등에는 규모 6.6의 강진이 닥쳐 인명과 재산 피해를 냈다. 사모스 AP/연합뉴스

그리스 사모스섬의 가옥들이 30일(현지시간) 발생한 규모 6.6의 강진으로 파손돼 있는 모습. 이곳에서는 2명의 고교생이 숨지고 최소 8명의 주민이 부상했다. 사모스 신화/연합뉴스
그리스 사모스섬의 가옥들이 30일(현지시간) 발생한 규모 6.6의 강진으로 파손돼 있는 모습. 이곳에서는 2명의 고교생이 숨지고 최소 8명의 주민이 부상했다. 사모스 신화/연합뉴스

이번 지진은 30일 낮 1시51분께 터키 서부 해안에서 발생했으며,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진도 7.0 규모로, 터키 당국은 진도 6.6 규모로 보고 있다. 진앙은 그리스 사모스섬의 넹노 카를로바시온에서 약 14km 떨어진 해역이라고 미 지질조사국이 밝혔다. 터키 방재청은 현재까지 196차례 여진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23건은 진도 4.0을 넘었다고 밝혔다.

강진으로 무너진 터키 서부 이즈미르의 건물 붕괴 현장에서 31일(현지시간) 의용 구조대원들이 생존자 수색에 나서고 있다. 전날 터키 서부 해안과 그리스 일부를 뒤흔든 지진으로 최소 22명이 사망했다. 이즈미르 AFP/연합뉴스
강진으로 무너진 터키 서부 이즈미르의 건물 붕괴 현장에서 31일(현지시간) 의용 구조대원들이 생존자 수색에 나서고 있다. 전날 터키 서부 해안과 그리스 일부를 뒤흔든 지진으로 최소 22명이 사망했다. 이즈미르 AFP/연합뉴스

터키에서는 지난 1월에도 동부 엘라지에서 지진이 발생해 30명이 사망하고, 1600명이 다치는 등 강진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1999년 이스탄불 인근 이즈미트에서는 강진으로 1만7천명이 숨졌다.

강진으로 무너진 터키 서부 이즈미르의 건물 붕괴 현장에서 31일(현지시간) 의용 구조대원들이 생존자 수색에 나서고 있다. 전날 터키 서부 해안과 그리스 일부를 뒤흔든 지진으로 최소 22명이 사망했다. 이즈미르 AFP/연합뉴스
강진으로 무너진 터키 서부 이즈미르의 건물 붕괴 현장에서 31일(현지시간) 의용 구조대원들이 생존자 수색에 나서고 있다. 전날 터키 서부 해안과 그리스 일부를 뒤흔든 지진으로 최소 22명이 사망했다. 이즈미르 AFP/연합뉴스

전정윤 기자 ggum@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8년만에 또 핵과학자 피격 사망…이란 “이스라엘이 배후” 1.

8년만에 또 핵과학자 피격 사망…이란 “이스라엘이 배후”

“스페인, 코로나19 대응 최악…이탈리아는 네번째” 2.

“스페인, 코로나19 대응 최악…이탈리아는 네번째”

미식축구는 남성 전유물?…새라 풀러 ‘5파워 컨퍼런스’ 여성으로 첫 출전 3.

미식축구는 남성 전유물?…새라 풀러 ‘5파워 컨퍼런스’ 여성으로 첫 출전

‘1회보다 0.5회분 더 효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추가실험 4.

‘1회보다 0.5회분 더 효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추가실험

엠마 왓슨, 가슴 노출 화보 논란에 “페미니즘은 선택권 갖는 것” 5.

엠마 왓슨, 가슴 노출 화보 논란에 “페미니즘은 선택권 갖는 것”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