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코로나 연관 아동 괴질, 청년도 걸렸다

등록 :2020-05-22 18:01수정 :2020-05-22 18:08

크게 작게

미국서 20대 환자 속출…증상도 훨씬 심해
아동 전파도 빨라, 7개국서 1주만에 13개국
중앙대책본부 “국내에서는 아직 보고 안돼”
19일 (현지시각) 뉴욕 맨하탄 차이나타운에서 한 여성이 아이를 안고 있다. 가와사키병 질환과 비슷한 어린이 괴질이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청년들도 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다. 뉴욕/ UPI 연합뉴스
19일 (현지시각) 뉴욕 맨하탄 차이나타운에서 한 여성이 아이를 안고 있다. 가와사키병 질환과 비슷한 어린이 괴질이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청년들도 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다. 뉴욕/ UPI 연합뉴스

코로나19와 연관된 것으로 의심되는 ‘어린이 괴질’이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청년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22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 보도를 보면,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20살 환자가 괴질 치료를 받고 있고, 미 뉴욕주 노스웰 의학센터에서는 25살 청년이 괴질 진단을 받았다. 뉴욕대에는 20대 초반 환자 여럿이 같은 증상으로 입원해 있다.

뉴욕대 소아 감염병 전문의 제니퍼 라이터는 “10대와 청년들은 심장과 여러 장기에서 (아동보다) 훨씬 격렬한 반응이 나타난다”며 “나이가 많을수록 심각한 증상을 겪는다”고 말했다.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으로 불리는 이 괴질은 지난달 유럽의 아동들에게서 처음 보고돼 미국 등으로 확산했고,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른다. 고열과 발진, 눈 붉어짐, 붓기 등 가와사키 병과 증상이 비슷하고 코로나19의 대표적 증상인 폐나 호흡기에는 큰 문제가 없다. 아직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반응 결과일 수 있다는 분석이 있다.

캘리포니아 대학에서 가와사키 질병 연구센터를 맡고 있는 제인 번즈는 “이 질환이 성인들에게서 덜 진단될 수도 있다. 성인의 가슴이 두꺼워 초음파로 해석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가와사키병의 경우 4살 이하 아동에게서 나타난다.

어린이 괴질의 확산 속도도 매우 빠르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21일 어린이 괴질 발생이 확인된 국가가 7개국에서 일주일 만에 13개국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미국의 경우 지난주 17개 주에서 최근 25개 주로 늘었다. 쿠오모 지사는 어린이 괴질이 대유행할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국내에서는 아직 해당 질병이 보고되지 않았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소아감염 전문가들이나 가와사키병 전문가들은 국내나 인근 지역에서 유사 사례가 보고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며 “향후 유사 사례가 있을 수 있어 지금 감시체계를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또 무릎으로…여성 목 누른 미국 경찰 1.

또 무릎으로…여성 목 누른 미국 경찰

“일본, 코로나19 확산으로 ‘헤이트 스피치’ 확산” 2.

“일본, 코로나19 확산으로 ‘헤이트 스피치’ 확산”

‘미 G7 확대’ 견제하는 시진핑…메르켈 이어 마크롱과 통화 3.

‘미 G7 확대’ 견제하는 시진핑…메르켈 이어 마크롱과 통화

5월21일 이후 세계 코로나19 환자 매일 10만명씩↑…“다시 급증세” 4.

5월21일 이후 세계 코로나19 환자 매일 10만명씩↑…“다시 급증세”

트럼프 글 놔뒀다 혼쭐난 저커버그 “게시물 정책 재검토” 5.

트럼프 글 놔뒀다 혼쭐난 저커버그 “게시물 정책 재검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