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미국 코로나19 감염자수, 중국 제치고 전세계 1위

등록 :2020-03-27 10:01수정 :2020-03-27 10:21

크게 작게

8만3000명 돌파…1위 하던 중국보다 2천여명 많아
미 최다감염지 뉴욕 주지사 “뉴욕은 탄광의 카나리아” 경고
26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의 브루클린병원에 마련된 코로나19 검사소에서 병원 관계자가 작업하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26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의 브루클린병원에 마련된 코로나19 검사소에서 병원 관계자가 작업하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미국이 코로나19 감염자 수에서 이탈리아와 중국을 잇달아 제치고 전세계 3위에서 1위로 올랐다.

26일(현지시각) 저녁 현재, 존스홉킨스대 코로나바이러스정보센터 집계를 보면 미국은 코로나19 확진자 수 8만3836명을 기록하고 있다. 사망자는 1209명이다. 하루 전까지 전세계 최다 감염국이던 중국은 확진자 수 8만1782명으로 2위로 내려앉았다. 이탈리아는 8만589명으로 3위다.

미국은 최근 사흘간 확진자 수가 하루 1만명가량씩 늘었으나, 26일 하루에만 1만8000여명이 늘면서 단숨에 3위에서 1위로 뛰었다.

미국 중에서도 뉴욕주가 미 전체 확진자 수의 절반 가까운 약 3만8000명을 기록하고 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지난 25일 “뉴욕은 탄광의 카나리아”라며 미국의 다른 지역도 뉴욕처럼 상황이 악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해리스 주한미대사 ‘미 대선 뒤 사임 뜻’ 밝혀 1.

해리스 주한미대사 ‘미 대선 뒤 사임 뜻’ 밝혀

샌더스 경선 포기…미 대선 ‘트럼프 대 바이든’ 조기 확정 2.

샌더스 경선 포기…미 대선 ‘트럼프 대 바이든’ 조기 확정

문 대통령 기조 발언 요청하더니…‘WHO 한국지도’에 독도는 없다 3.

문 대통령 기조 발언 요청하더니…‘WHO 한국지도’에 독도는 없다

침뱉고 “나 코로나19 걸렸다” 외친 미국인, 테러 혐의로 기소 4.

침뱉고 “나 코로나19 걸렸다” 외친 미국인, 테러 혐의로 기소

지도부 비판 뒤 실종된 중국 부동산 재벌, ‘감찰 조사 중’ 5.

지도부 비판 뒤 실종된 중국 부동산 재벌, ‘감찰 조사 중’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