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CNN “한국에서는 농담하다 감옥갈 수 있다”

등록 :2012-07-04 15:50수정 :2012-07-04 17:33

크게 작게

CNN 보도 화면 캡처(사진 YTN노조 트위터)
CNN 보도 화면 캡처(사진 YTN노조 트위터)
방송사 파업·표현의 자유 논란 주요 뉴스로 보도

미국 뉴스채널 <시엔엔>(CNN)이 “한국에서는 농담하다 감옥갈 수 있다(South Korean ‘joke’ may lead to prison)”며 한국에서 표현의 자유 문제를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3일 밤 9시(한국시각) <시엔엔>은 북한 트위터 계정 <우리민족끼리>를 재전송(리트위트)하는 등 국가보안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박정근(24)씨 사례를 자세히 소개하며 “이명박 대통령 취임 2년 만에 북한 찬양 내용을 인터넷에 올렸다 기소된 사람이 5명에서 82명으로 늘었다”며 “이것은 북한에 대한 얘기가 아닙니다”라고 전했다.

<시엔엔>은 방송사 파업 사태도 다뤘다. 방송은 국회 앞 언론인들의 시위를 전하면서 ‘낙하산 사장’이 정부에 비판적인 기사를 막고 있다는 이유로 한국의 주요 방송사 두 곳이 파업 중이라고 전했다.

<시엔엔>은 한국 정부가 언론 자유를 침해했다는 지적을 부인했지만 공식적인 인터뷰는 거절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사에는 240여개 댓글이 달려있다. 아이디 Paul M**은 “미국이 한국의 자유를 위해 싸웠는데 언론자유에 재갈을 물리다니 정말 실망”이라며 “한국인들이 저항하는 건 당연하다”고 적었다. Jim**는 “북한과 다를 바가 없다. 감옥에 가두고 말할 자유를 뺏다니”라고 남겼다.

김원철 기자 wonchul@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CNN “한국에서는 농담하다 감옥갈 수 있다”
톰 크루즈, 할리우드 소득 1위…홈즈 위자료 액수는?
경찰관에게 '짭새'로 불렀다 벌금 폭탄
현병철 인권위원장 ‘두개의 문’ 보러갔다 쫓겨나
[화보] 쇠기둥 물고 연체동물처럼…‘꺾기의 신’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정말 최고다”…트럼프 ‘최애’ 방송이 유튜브서 제재당한 까닭은 1.

“정말 최고다”…트럼프 ‘최애’ 방송이 유튜브서 제재당한 까닭은

바이든-시진핑 ‘25시간 밀담’은 과거지사…미-중 격전이 시작됐다 2.

바이든-시진핑 ‘25시간 밀담’은 과거지사…미-중 격전이 시작됐다

인도, 또 중국에 ‘디지털 타격’…중국 앱 43개 추가 사용 금지 3.

인도, 또 중국에 ‘디지털 타격’…중국 앱 43개 추가 사용 금지

‘중국통’ 주중 일본대사 부임…떠나기 전 스가와 이례적 점심 4.

‘중국통’ 주중 일본대사 부임…떠나기 전 스가와 이례적 점심

트럼프 가족의 사분오열…"멜라니아, 이혼할 시간만 계산해" 5.

트럼프 가족의 사분오열…"멜라니아, 이혼할 시간만 계산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