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유럽

“소말리아 해적 퇴치” 국제사회 공조작전

등록 :2008-11-21 18:23수정 :2008-11-21 18:46

크게 작게

유엔 안보리 제재안 통과…EU·아랍 “군사력 이용”
소말리아 해적을 근절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본격적으로 팔을 걷어붙였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20일 소말리아의 해적, 무기 밀거래범, 불안 조성자들에 대한 제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에이피>(AP) 통신이 전했다. 영국이 제안한 제재 결의안에 따라, 앞으로 해적 행위 연루자들은 자산이 동결되고 여행도 금지된다.

존 소어스 유엔 주재 영국대사는 “제재 결의안의 최우선 목표는 소말리아로 흘러들어가는 무기의 흐름을 차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말리아는 1991년 독재 군벌정권이 축출된 이후 지금까지 아무런 국제 제재를 받지 않았다.

국제해사국(IMB)의 노엘 충 해적추적센터장은 “지금은 모두가 기다리는 강력한 행동을 취할 때”라며 “(국제사회의) 모든 군함이 함께 나선다면 강력한 제지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프리카연합 국가들도 유엔에 평화유지군 파견을 촉구하고 나섰다.

홍해 인근의 7개 아랍국가들은 20일 이집트 카이로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해적 전담 위원회와 합동 연안경비대 창설 방안을 검토하기로 합의했다. 수에즈 운하 통과료 수입이 급감한 이집트와 원유 운송비용과 보험료가 급증한 원유수출국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이들 국가들은 내년초 예멘에서 이같은 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한 후속 회의를 갖기로 했다.

유럽연합(EU)도 다음달 8일부터 소말리아 해역에 대한 군사경계 작전에 들어간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랑스의 에르브 모랭 국방장관은 “12월초부터 유럽연합 회원국 소속 5~6척의 군함이 해적 준동 해역인 아덴만에서 해상순찰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엔 사무총장 평화유지 담당 보좌관인 라이슈딘 제넹거는 “해적은 무장세력의 준동과 마찬가지로 소말리아의 무정부 상태라는 근본 문제의 징후일 뿐”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유럽연합, 나토 회원국, 러시아, 인도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해적 근절 노력이 소말리아 자체의 안보 문제를 다루기 위한 다국적군 구성에까지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일준 기자 ilju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미국 경찰, ‘예배 강행’ 대형교회 목사 체포 1.

미국 경찰, ‘예배 강행’ 대형교회 목사 체포

1440명이 화장실 1개 사용…인도 빈민 ‘사회적 거리두기’도 어렵네 2.

1440명이 화장실 1개 사용…인도 빈민 ‘사회적 거리두기’도 어렵네

트럼프, “서울 인구 3800만명”…황당한 왜곡 3.

트럼프, “서울 인구 3800만명”…황당한 왜곡

미, 주택에 걸린 ‘백기’…“코로나에 집세 못낸다” 거부운동 확산 4.

미, 주택에 걸린 ‘백기’…“코로나에 집세 못낸다” 거부운동 확산

[영상+] 이탈리아의 비극…의사가 살릴 환자 ‘선택’해야 5.

[영상+] 이탈리아의 비극…의사가 살릴 환자 ‘선택’해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