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중국

중국 “이르면 11월 중국산 코로나 백신 접종 가능”

등록 :2020-09-15 21:12

크게 작게

질병통제센터 “임상 순조로워…1~3년 면역 효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20 중국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CIFTIS)에 전시된 중국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 베이징/로이터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20 중국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CIFTIS)에 전시된 중국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 베이징/로이터 연합뉴스

중국 질병통제센터가 이르면 오는 11월 중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고 15일 밝혔다.

신랑망(시나닷컴) 등에 따르면 중국 질병통제센터의 최고 생물학 전문가인 우구이전은 "중국이 코로나19 백신 연구 개발에서 세계를 선도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최종 단계인 임상 3상 시험을 밟는 전 세계 백신 9개 중 5개는 중국이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구이전은 "현재 임상 3상 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일반 중국인들은 이르면 11월이나 12월에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나는 지난 4월에 자원해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주사를 맞았는데 지금 상태가 좋다"고 말했다. 우구이전은 이르면 11월에 나오는 백신을 접종하면 1~3년 정도 면역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은 지난 7월 22일부터 개발 단계인 코로나19 응급 백신을 현지 의료진과 해외 파견자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미 서부 산불 진화에 진전…실리콘밸리 1달만에 맑은 대기 1.

미 서부 산불 진화에 진전…실리콘밸리 1달만에 맑은 대기

미 진보 아이콘 긴즈버그 대법관 사망 2.

미 진보 아이콘 긴즈버그 대법관 사망

이탈리아 일일 확진 2천명 육박, 5월 이후 최대…“발병 광범위” 3.

이탈리아 일일 확진 2천명 육박, 5월 이후 최대…“발병 광범위”

중국 ‘재뿌리기’ 성공했나…미 대선 뒤로 밀린 틱톡 ‘진짜 제재’ 4.

중국 ‘재뿌리기’ 성공했나…미 대선 뒤로 밀린 틱톡 ‘진짜 제재’

“모기가 너무 많아” 중국 숲 아파트 8백가구 중 10가구만 입주 5.

“모기가 너무 많아” 중국 숲 아파트 8백가구 중 10가구만 입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