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미국·중남미

“코로나 환자·완치자 연결해 용기와 위로 건네고 있죠”

등록 :2020-06-14 18:51수정 :2020-07-07 08:42

크게 작게

[짬] ‘서바이버코어’ 창립자 버렌트

서바이버코어 창립자인 다이애나 버렌트가 혈장 기부를 위해 헌혈하고 있다. 그는 지금껏 여섯 차례나 혈장을 기부했다. 버렌트 제공
서바이버코어 창립자인 다이애나 버렌트가 혈장 기부를 위해 헌혈하고 있다. 그는 지금껏 여섯 차례나 혈장을 기부했다. 버렌트 제공

“평소에 세상은 스스로 잘 작동하죠. 하지만 감염병 대유행 같은 공동체 위기가 왔을 때는 그렇지 않아요. 코로나19 위기에는 협력과 효율이 필요해요.”

코로나19 환자 및 완치자 모임인 ‘서바이버코어’(survivorcorps.com) 창립자 다이애나 버렌트(47)는 최근 화상회의 앱 ‘줌’을 통해 <한겨레>에 이렇게 말했다. ‘서바이버코어’는 온라인 커뮤니티로 코로나19 확진자들과 그들의 가족이 모인 ’사랑방’이다. 지난 3월 소셜미디어인 페이스북에서 시작한 지 3개월이 채 되지 않아 5만5천명이 넘는 회원들이 모였다. ‘서바이버코어’에서 자신이 겪은 코로나19 경험과 증상을 공유하고 서로에게 용기와 위로를 건넨다. 이곳에서는 누구나 쉽고 빠르게 코로나19의 다양한 증상과 정보들을 얻을 수 있다. 실제로 발가락 끝이 붓고 심한 경우 괴사하는 ‘코로나 발가락’에 대한 정보도 언론보도가 나오기 몇 주 전부터 공유됐다.

버렌트 역시 초기 코로나19 확진자였다. 지난 3월 9일 아침 섭씨 38도가 넘는 고열과 함께 잠에서 깼단다. 가슴이 답답하고 숨 쉬기가 어려웠다. 뉴스에 나온 코로나19 증상과 일치했다. 그는 일어난 지 15분만에 스스로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이후 18일 동안 격리생활을 이어갔다.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다. ‘뉴욕1번 환자’가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이라 검사 받는 것 자체가 도전이었다. 아픈 몸으로 사흘을 수소문 한 끝에 감염여부 검사를 받았고, 그로부터 나흘이 지나서야 확진판정을 받았다. 증상이 나타난 지 일주일 만이었다. 그는 “확진판정을 받자 오히려 후련했어요. 그 전까지는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에도 제 상황을 알릴 수가 없었거든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중증환자가 아니면 입원하지 않는 미국에서 버렌트는 코로나19로 극심한 위장장애를 겪었지만 의료진의 도움을 받을 수 없었다. 그는 밤을 새워가며 자신의 증상을 검색했다. “구글검색 결과 10페이지 쯤 갔을 때 중국 우한의 환자 4명이 비슷한 증상을 보였다는 걸 알 수 있었어요.” 그렇게 여러 증상들을 공유하고, 환자 및 가족들의 두려움을 덜어낼 수 있는 플랫폼 ‘서바이어코어’를 구상했다.

뉴욕서 확진 뒤 자가 격리 18일
고통 속 유사증상 검색 경험 겪고
페북에 환자·완치자 사랑방 열어
3개월 안 돼 회원 5만5천여명

증상·치료 경험 등 여러 정보 나눠
완치자 혈장 연구용 기부 돕기도

현재 사진작가인 버렌트는 변호사이면서 미국 연방정부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했었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버렌트와 ’서바이버코어’는 혈장기부자와 연구기관, 병원 등을 연결하는 ‘더파잇이즈인어스(thefightisinus.org/)’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 캠페인은 혈장을 원하는 연구기관·병원 등을 검증해, 기부 의사가 있는 완치자들이 제대로 된 기관을 찾을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한다. 벌써 미국 내 기업, 연구기관, 혈액은행, 병원들도 다수 참여했다. 승차 공유 서비스업체 ‘우버’는 기부자의 집부터 병원까지 이동을 무료 지원한다. 현재 완치자의 혈장에서 분리한 항체는 병의 진행을 늦추는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버렌트도 벌써 여섯 번이나 혈장을 기부했다. 혈장은 연구가치는 물론 경제적 가치도 매우 높다. 버렌트는 “자가격리 중 페이스북에서 항체를 보유하고 있을 완치자의 혈장을 구하는 글을 봤다. 그 순간 앞으로 완치자의 항체를 두고 엄청난 경쟁이 일어날 것으로 봤다”며 ‘더파잇이즈인어스’가 비영리로 운영되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자가격리에 들어간 첫날부터 미국에서 처음으로 혈장을 기부하게 된 순간까지 세세하게 기록해 인터넷에 공유하고 있다. 이 기록은 지역 일간지 <뉴욕 포스트> 누리집과 유튜브 채널에 공개됐다.

그는 사회적 지탄이 두려워 숨어서 치료 받는 환자들에게 위로와 용기의 말을 건냈다. “코로나 환자들은 감염되지 않기 위해 노력했지만 불행히도 감염된 것이죠. 그리고 그 결과로 몸 안에 항체라는 ‘초능력’을 얻게 됐죠. 우리는 혈장을 통해 다른 환자의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고 수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구할 수도 있답니다.”

신은재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연구원 eunjae.shi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볼턴에 이어 조카도 트럼프에 폭탄…회고록 출간 1.

볼턴에 이어 조카도 트럼프에 폭탄…회고록 출간

“전용기는 신자유주의 덫”…멕시코 대통령 순방 중 민항기 탑승 2.

“전용기는 신자유주의 덫”…멕시코 대통령 순방 중 민항기 탑승

한국 출신 WTO 사무총장 막겠다는 일본 3.

한국 출신 WTO 사무총장 막겠다는 일본

일본 “WTO 사무총장 선출 확실히 관여”…유명희 본부장 겨냥? 4.

일본 “WTO 사무총장 선출 확실히 관여”…유명희 본부장 겨냥?

일본 규슈 기록적 폭우로 인명피해 70명…130만명 ‘대피명령’ 5.

일본 규슈 기록적 폭우로 인명피해 70명…130만명 ‘대피명령’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