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미국·중남미

‘주저앉는 소’ 머리·다리 버둥거려도 버젓이 ‘경매대기’

등록 :2008-05-09 07:33수정 :2008-05-09 14:50

크게 작게

미 동물단체 동영상 또 공개
관리 부실해 식품시장 유입 가능성
오물 위 뒹굴어 대장균 감염 위험도
미국의 동물보호단체 ‘휴메인소사이어티’가 7일 공개한 동영상이 또다시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단체는 지난 1월 일어서지 못하는 소(다우너)를 학대해 강제검역을 시키는 미국 도축장 실태를 폭로하는 동영상으로 큰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다우너’ 관리의 형편없는 실태를 또다시 고발한 이 동영상은 광우병 쇠고기 수입 논란에 기름을 부을 것으로 보인다. 제발로 일어서지 못하는 다우너는 광우병 발병 위험 ‘0순위’로 꼽힌다. 발병 우려가 큰 소들조차 아무렇게나 다루는 실태에 비춰, 안전한 도축이나 관리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미 동물단체 ‘주저앉는 소’ 동영상 또 공개

자막 번역


(첫 로고와함께)
 너무도 가엾다. 심각하게 다쳐 걷지도 못한 채, 그냥 버려져 기력을 잃어가고 죽어가는 두 마리 불쌍한 (신의) 창조물들… 바라보는 것조차 힘들다.

(여자목소리)
 이 다우너 젖소는 메릴랜드 경매소 바깥에 땅바닥에 남겨졌다. 휴메인소사이어티 조사관들은 비밀조사를 벌여 4개주에서 다우너에 대한 일상적인 잔혹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소는 바닥에서 일어나려고 시도했지만, 그러지 못했다. 경매가 계속되면서 몇 시간이 흘러갔다. 조사관들은 다음날 아침 소가 그대로 있는 것을 발견하고, 지역 휴메인소사이어티에 이 소를 인도적인 방법으로 안락사시키도록 요청했다.

00:44
 웨인 퍼셀 휴메인소사이어태 총재: 우리 조사관들은 4개주의 경매장을 가봤습니다. 모든 곳에서 이같은 학대행위가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다우너들은 기력을 잃거나, 죽어가고 있었습니다.

00:53(여자목소리)
 뉴멕시코의 가축거래소(LSX)에서 조사관들은 걷지 못하는 젖소 한마리와 쓰러져있는 다우너 한 마리를 볼 수 있었다.

01:02
 조사관 : 소의 숨소리가 무척 거칠군요. 저기요, 소가 쓰러져있어요. 상태가 좀…
 농장관계자 : 누가 와서 처리할 거에요.

 01:12(여자목소리)
몇 시간이 지났지만, 아무도 쓰러진 소를 돌보지 않았다.
 조사관: 쓰러진 걸 발견한 지 벌써 2시간 반, 3시간 가량 지났어요. 관계자한테 통보한 지도 한 시간이 넘었는데…

 01:25 퍼셀 총재 : 아무도 이 동물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미 농무부도, 경매장도, 업계도 아무도요.

 01:34(여자목소리)
 조사관들은 텍사스의 주차장에서도 몇시간동안 버려진 다우너 두 마리를 발견했다. 이렇게 고생하도록 방치되는 것은 다 큰 소들만이 아니다.

 01:47
 조사관들은 힘이 없어 일어나지도 못하는 어린 송아지를 발견했다. 태어난 지 며칠 되지도 않은 이 송아지는 일어나려고 안간 힘을 썼다. 작업자들은 그냥 우리를 지나쳤다. 몇시간 뒤 송아지는 숨을 거뒀다. 경매장에서 무시되고 있는 수많은 동물 가운데 가장 어린 생명이었다.

 02:00 퍼셀 총재
 우리는 업계가 좀 더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본다. 연방정부는 다우너를 다루기 위한 포괄적인 법안을 내놓아야 한다. 이는 누가 책임질 것인지, 다우너 같은 무력한 생명체를 누가 안락사시킬 것인지 등에 대해 명시하고 강조하는 법안이어야 한다.

동영상은 다우너들이 가축 경매장 시설 인근에 방치돼 있는 실상을 담았다. 텍사스주 헤러포드의 가축거래소(LSX)에서는 다우너 두 마리가 주차장에 네 시간 가량 버려져 있었다. 머리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상태였다. 뉴멕시코주 클로비스 가축경매소의 다우너 한 마리는 팔리기를 기다리는 다른 소들과 같은 우리 안에 있었다. 하지만 오물 진창에서 다리를 버둥거릴 뿐이었다. 펜실베이니아주 그린캐슬 가축거래소에서는 태어난 지 몇 달 되지 않은 다우너 송아지 한 마리가 모로 누워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이 찍혔다. 이 어린 송아지는 몇시간 뒤 숨을 거뒀다.

다우너는 제발로 일어나지 못하는 광우병 증상도 있을 뿐 아니라, 오물 위를 뒹구는 탓에 대장균·살모넬라균 감염 위험도 높다. 따라서 대부분 지역에선 다우너를 식품 용도로 도축하는 것을 금지한다. 웨인 퍼셀 휴메인소사이어티 총재는 동영상에 찍힌 소들이 식품으로 공급됐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동영상에서 보이는 현행 규제의 ‘틈새’ 때문에, 제대로 관리되지 않는 다우너가 식품시장에 유입할 가능성도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휴메인소사이어티 쪽은 지난주 에드 셰이퍼 농무장관을 직접 만나 이 동영상을 제공했으며, 개선을 위해 향후 농무부와 협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셰이퍼 장관은 “각 주와 관련 산업에 이 사안을 주지시키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지난 1월 휴메인소사이어티는 캘리포니아주의 한 도축장에서 다우너를 억지로 검사받게 하는 동영상을 공개해 파문을 일으켰다. 당시 동영상에는 육류 포장업체인 홀마크의 도축장에서 병든 소를 지게차로 굴려 일으키고, 전기충격을 주거나 얼굴에 물대포를 쏴 소를 억지로 일으키는 장면이 담겼다. 일으킨 상태로 검사를 받아 다우너라는 사실을 숨기면, 도축을 진행해 육류 가공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도축된 고기가 미국 전역에 공급되고 심지어 학교급식으로까지 공급됐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지면서, 1억4300만파운드(약 6500만㎏)의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리콜이 단행됐고 업체는 문을 닫았다.

서울대 수의학과 이영순 교수팀이 2005년 정부에 낸 연구용역보고서를 보면, 미국은 다우너를 ‘고위험군 소’로 분류해 특별검사 대상으로 삼고 있다. 광우병 유사 증상이 그 이유다. 2004년 현재 미국에서 기르는 소 약 1억마리 가운데 44만4천마리가 고위험군 소로 분류됐다. 1000마리 가운데 네 마리꼴로 광우병 유사 증상을 보이는 셈이다. 이 가운데 25만마리는 농장에서 죽은 뒤 고위험군으로 판정이 되고, 나머지 살아있는 소들에 대해서는 도축금지 조처가 내려진다.

한국 정부는 지난 1월 나온 동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광범하게 퍼진 데 대해, 광우병과는 무관한 내용으로 위험을 부풀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광우병 위험이 가장 큰 다우너 처리는 미국 정부의 광우병 대책을 평가하는 중대한 잣대가 된다는 점에서 무엇보다 관심을 끈다.김외현 기자 oscar@hani.co.kr 동영상출처: 휴메인소사이어티(http://video.hsus.org)

[한겨레 관련기사]
▶‘주저앉는 소’ 머리·다리 버둥거려도 버젓이 ‘경매대기’
▶미 ‘주저앉는 소’ 방치 동영상 또 나와
▶미국 한인주부들도 ‘광우병 미국소’에 뿔났다
▶ 재협상 않으면 실효성 없어…촛불끄기용 ‘말잔치’
▶ 미 정부 말 아끼며 속으론 ‘광우병 생겨도 수출’ 굳혀
▶ 이 대통령 “FTA 반대하는 사람들 아니냐”
▶ 인명진 “정부에 쌓인 불만 ‘쇠고기 민심’으로 표출”
[왜냐면] 중고생 촛불집회 참가를 막으라고? / 신연식
[왜냐면] 학생주임 선생님, 저희와 함께 촛불을 드세요 / 김유경
[특집화보] 미국 쇠고기가 싫어요!
[핫이슈] 광우병에 ‘성난 민심’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대마초 합법화 법률, 미국 하원 통과 1.

대마초 합법화 법률, 미국 하원 통과

뉴질랜드서 ‘30톤 고래’ 해변 모래톱에 걸려 숨져 2.

뉴질랜드서 ‘30톤 고래’ 해변 모래톱에 걸려 숨져

미 청년의 모더나 백신 체험기…“2차 접종 하루 뒤엔 말짱했다” 3.

미 청년의 모더나 백신 체험기…“2차 접종 하루 뒤엔 말짱했다”

미, 중국 최대 파운드리 업체 제재…거침없는 강경 행보 4.

미, 중국 최대 파운드리 업체 제재…거침없는 강경 행보

“2차 접종 뒤 미열·오한”…모더나 백신 임상참가자의 경험담 5.

“2차 접종 뒤 미열·오한”…모더나 백신 임상참가자의 경험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